상단여백
HOME WKBL
WKBL 감독 데뷔전 맞는 이훈재-유영주 감독의 경기 플랜은?

[바스켓코리아 = 부천/김영훈 기자] WKBL 감독 데뷔전을 갖는 두 감독의 경기 플랜은 무엇일까. 

부천 KEB하나은행과 BNK 썸은 19일(토) 부천체육관에서 열리는 WKBL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개막전을 치른다. 

하나은행은 이번 여름 감독 자리에 이훈재 감독을 선임했다. 오랜 시간 상무에만 있던 이 감독은 과거 코치 생활을 한 경험은 있지만 감독으로는 WKBL이 처음.  

이 감독은 “개막전이다 보니 긴장되고 그래서 잠을 늦게 잤다”며 말문을 열은 뒤 “외국인 선수 고민이 가장 심했다. 전날에야 입국했다. 선수들에게 외국인 선수가 늦게 들어온다고 빠른 시점에 말했다. 하루 이틀 정도는 분위기가 많이 다운되어 있더라. 팀을 추스르는데 시간이 걸리더라”며 그동안의 고충을 밝혔다. 

이어 그는 마이샤 하인즈-알렌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몸이 별로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니더라. 그래도 내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20분 정도 출전할 수 있냐고 물으니 웃더라. 나가서 뛰다가 힘들면 바로 싸인을 달라고 했다”는 이훈재 감독의 말이다. 

하나은행의 에이스는 당연히 강이슬. 국가대표 슈터답게 하나은행의 공격을 책임지고 있다. 이훈재 감독 역시 강이슬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여기에 한 명이 더 추가되었다. 바로 고아라. 

이훈재 감독은 “강이슬은 우리에게 영웅 같은 선수이다. (고)아라는 경기 내에서 리더가 되어야 한다. 책임감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상대인 BNK의 유영주 감독도 이훈재 감독과 같이 잠을 못잔 것은 마찬가지. 그는 “전날 체육관에 와서 연습을 하는데 긴장이 되더라”며 웃었다. 

유영주 감독은 승리를 자신하고 있었다. “준비는 잘 되었다고 생각된다. 선수들이 들떠서 덤비지만 않으면 된다. 평소처럼만 한다면 충분히 우리가 이길 수 있을 것이다”며 유 감독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유영주 감독이 꼽은 핵심 선수는 다미리스 단타스. 지난 시즌에도 BNK(당시 OK저축은행)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다. 유영주 감독은 “우리가 대체로 선수들이 어리다. 단타스도 어리지만 경험이 있어서 괜찮다. 팀이 흔들릴 때 중심을 잡아줬으면 한다”며 단타스에게 구심점 역할을 기대했다. 

유영주 감독은 끝으로 “빠른 농구를 보여주겠다. 진안과 단타스가 신장 대비 스피드가 좋다. 앞선이 빠른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우리 구성에 잘 맞기에 매우 빠른 농구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 제공 = W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