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게임 리포트] ‘승부처 3P 2방’ 양동근, 현대모비스의 심장은 살아있다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현대모비스의 심장’은 여전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1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1라운드 맞대결에서 77-76으로 승리했다.

치열했던 승부였다. 이날 승리로 현대모비스는 개막 3연패를 끊고 뒤늦은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현대모비스는 이대성과 김상규, 오용준 등 부상자들을 전부 엔트리에 포함시켰다.

경기 전 유재학 감독은 “이대성은 뛸 거다. (김)상규나 (오)용준이는 상황을 봐야 한다”며 복귀 선수들의 출전을 장담하지 못했다. 그러나 상황이 급했다. 결국 세 선수 모두 코트를 밟았다.

이대성과 김상규는 복귀전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이대성은 3점슛 2개 포함 15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 김상규는 3점슛 3개 포함 11점 5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두 선수의 복귀로 현대모비스는 침체되어 있던 공격력이 되살아났다. 이대성은 특유의 리듬과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헤집었고, 김상규는 적재적소에 3점슛을 터뜨리며 KGC 선수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둘의 활약도 뛰어났지만, 이 선수가 없었다면 현대모비스의 시즌 첫 승은 이뤄지지 않았을 수도 있다. 승부처 3점슛 2방으로 팀 승리를 이끈 양동근이다.

선발로 코트를 밟은 양동근은 2쿼터부터 본격적으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시작과 함께 3점슛을 터뜨리면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쿼터 중반, KGC를 1점 차로 쫓는 3점슛을 꽂아 넣으면서 승부를 팽팽하게 만들었다.

4쿼터가 되자 양동근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61-61 동점 상황에서 시작한 4쿼터. 양동근이 페이드어웨이로 득점을 올리면서 팀에 리드를 안겼다.

양 팀은 이후 계속해서 득점을 주고받으며 치열한 주도권 싸움을 펼쳤다. 어느 한 쪽으로도 기울지 않고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쿼터 중반 66-70으로 뒤지고 있던 상황. 양동근이 날카로운 손질로 공을 낚아챘다. 곧바로 라건아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분위기를 탄 현대모비스는 또 한 번의 스틸과 이대성의 3점슛을 묶어 71-70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1점의 리드는 불안했다. 그 순간 양동근이 주연으로 등극했다. 양동근은 순간적으로 오픈이 된 상황을 놓치지 않고 3점슛을 꽂아 넣었다.

이후 상대 턴오버로 진행된 다시 진행된 공격. 양동근은 수비를 달고 과감하게 올랐다. 공은 깨끗하게 림을 통과했다. 현대모비스 벤치와 원정팬들은 환호성을 내뱉었다. 77-71, 현대모비스 쪽으로 완전히 분위기가 넘어간 순간이었다.

현대모비스는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77-76으로 1점 차까지 쫓겼지만, 연이어 수비에 성공하면서 리드를 지켰다. 양동근의 3점슛은 결승점이 됐다.

양동근은 개막 후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고 있다. 부상자들이 속출하고, 팀이 어려운 가운데에도 꿋꿋이 자신의 자리를 지켰다. 세월이 흘러도, 양동근은 여전히 양동근이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