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개막 연패'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어린 선수들에겐 기회, 많이 성장했으면"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아람 기자] "(배)수용이, (최)지훈이, (김)수찬이 등이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현재 우리 팀에 부상 선수가 많은 만큼, 저 선수들이 많이 성장했으면 한다. 좋은 기회를 잘 잡아줬으면 좋겠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1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맞대결에서 62-69로 패배했다.

이대성이 무릎과 발목, 아킬레스건 등의 부상으로 주말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가운데, 오용준도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했다.

라건아(18점 13리바운드)가 더블더블로 팀 내 최다 득점자가 됐지만, 팀의 패배에 고개를 떨궜다. 양동근(3점슛 3개 포함 15점 4어시스트 3스틸)과 함지훈(10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도 두 자리 득점으로 분전했으나, 시즌 첫 승 사냥에는 실패했다.

전반을 36-27로 리드한 채 마친 현대모비스는 3쿼터에만 턴오버 7개를 기록하며, 48-52, 리드를 내줬다. 4쿼터에는 리바운드에서 3-11로 밀렸고, 3점 성공률도 17%(1/6)로 저조했다. 결국 역전에 실패하며, 시즌 2패째를 떠안았다.

경기를 마친 유재학 감독은 "주요 선수들의 체력 부담이 있었다. (함)지훈이가 지친 게 벤치에서도 보이더라. 하지만 상대 신장이 높은 상황에서 대체할 선수가 마땅치 않았다"며 "3쿼터에 턴오버가 무더기로 나온 점도 아쉬웠다"라는 경기 소감을 전했다.

현대모비스는 주축 선수들의 공백에 최지훈과 배수용, 김수찬 등 비교적 젊은 선수들을 적극 활용했다.

유 감독은 "(배)수용이와 (최)지훈이가 허일영이 돌아 나오는 타이밍 등을 잘 모르다 보니 슛을 많이 허용했다(5/6). 수비에 대한 경험을 쌓으면 좋아질 것이다"라고 말하며 "(김)수찬이가 하워드를 잘 막았다. (하워드는) 득점력과 개인기가 좋은 선수다. 그 정도면 잘 막아줬다. (박)경상이도 하워드를 상대로 수비를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덧붙여 "어린 선수들이 오픈 찬스가 났는데도 득점을 잘 마무리하지 못했다. 수용이, (최)지훈이, 수찬이 등이 그런 걸 이겨내고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현재 우리 팀에 부상 선수가 많은 만큼, 저 선수들이 많이 성장했으면 한다. 좋은 기회를 잘 잡아줬으면 좋겠다"라는 이야기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