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부상 또 부상' 오리온과 현대모비스, 첫 승 놓고 한판 대결 펼친다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아람 기자] 시즌 첫 승을 원하는 두 팀, 오리온과 현대모비스가 만났다.

고양 오리온은 12일 고양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시즌 첫 맞대결을 치른다.

오리온은 마커스 랜드리가 지난 10일 부산 KT와의 경기에서 우측 아킬레스건 완전 파열 부상을 입었다. 결국 시즌 아웃되며, 현재는 새 외국 선수를 물색 중이다.

추일승 감독은 "(랜드리) 나이가 있어서 그런가, 크게 다친 것 같지 않았는데 그렇게 됐다"는 아쉬움을 드러내며 새 외국 선수에 관해서는 "선착순"이라고.

추 감독은 "G리그 시작 전이라 그 계약을 기다리는 선수들이 많다. 거기에 가지 못하는 선수들을 데려와야 할 것이다. 후보로 3명 정도를 염두에 두고 있는데, 모두 유형이 다른 선수다. 랜드리 같은 선수도 있고, 정통 빅맨도 있다. 샐러리캡을 고려해 빨리 데려올 것이다. 빠르면 다음 주말이 되지 않을까 한다. 득점력이 좋은 선수는 남아있지 않을 것이다. 오더라도 새로 맞춰야 하는 문제도 있다. 쉽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막 이후 3연패에 관해서는 "모두 초반에 대량 실점했다. 집중력을 잃는 모습이 불만스럽다"라며 "후반 경기력이 괜찮은 만큼, 초반에 집중한다면 괜찮아 질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이날 경기 조율은 이현민과 조던 하워드가 교대로 할 예정인 가운데, 추 감독은 하워드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추 감독은 "하워드가 젊으니까 출전 시간이 길어도 버틸 수 있다. 팀에 적응도 잘해나가고 있다. 전에 있던 다른 외국 선수보다는 적응이 빠른 편이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5일 인천 전자랜드와의 개막 경기에서 일격을 당했던 현대모비스도 전력에 공백이 있다. 유재학 감독은 무릎과 발목, 아킬레스건 등의 부상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닌 이대성 휴식을 부여했다. 햄스트링이 좋지 않은 오용준도 당분간 쉬어 간다.

유재학 감독은 개막 첫 경기에 대해 "태국 (FIBA 아시아 챔피언스컵) 경기에서도 그랬다. 손발을 맞추지 않으면 그렇게 되는 거다. 뛰는 (주전) 애들이 쉬었다 들어와서 호흡이 맞지 않았다. 다들 정상 컨디션이 아닌 데다 밸런스가 안 잡혀 있다"라고 돌아봤다.

이날 경기에 계획으로는 "(서)명진이나 (김)수찬이, (손)홍준이처럼 경험이 적은 선수들이 이런 기회에 발전했으면 한다. (양)동근이가 나간 뒤에 무너지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오리온 선수들이 신장이 좋아서 배수용이 선발로 나선다"라고 밝혔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