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3연승 노리는 우승후보들의 맞대결, 양 팀은 다른 계획을 가지고 있다

[바스켓코리아 = 원주/김영훈 기자] 3연승 노리는 우승후보들이 서로 다른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12일(토)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주 DB와 서울 SK의 맞대결. 

DB와 SK는 시즌 전 우승후보로 지목되었다. 공교롭게도 첫 만남을 가진 두 팀은 2연승을 달리고 있다. 3연승을 노리고 있는 것. 

경기 전 만난 문경은 감독은 “이번 주말에 포커스를 맞췄다. 다들 무서워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여줘야 한다. 경기 전 선수들에게도 말했다. 만약 이날도 지면 이번 시즌 힘드어 질 거 같다”며 이 경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경은 감독은 DB에 새롭게 가세한 김종규에 대해서도 조심했다. 그는 “김종규가 1옵션도 아니고 포스트업을 잘하는 선수도 아니다. 다만 스피드가 좋은 점으 경계하고 있다. 공격 리바운드 이후 풋백 득점도 막으라고 지시했다”며 김종규 수비범을 밝혔다. 

SK의 상대인 DB는 최근 허웅의 부상이라는 악재를 맞았다. 문 감독은 “허웅이 없으니 김선형이 활동하기 편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반면 SK는 지난 LG 전에서 안영준이 복귀했다. 천군만마를 얻은 것이다. 여기에 최성원도 맹활약을 하면서 앞선의 운영이 한결 편해졌다. 

문 감독은 “최성원은 확실히 수비에서 도움이 된다. 이날도 김태술이 4쿼터에 들어오면 매치업 상대로 넣을 것이다”며 “안영준은 높이나 속공, 수비 리바운드에서 선수들의 부담이 줄어들었다. 보고만 있어도 든든하다”며 안영준의 합류에 흐뭇해했다. 

문경은 감독은 끝으로 “DB가 4쿼터에 김태술을 넣고 승부수를 걸더라. 그 전에 끝내야 한다. 더 일찍 승부수를 던지게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상대인 이상범 감독은 허웅의 빈자리에 대해 “김창모를 넣었다. 원종훈을 넣으려 했지만 SK가 높이가 있어 계획을 바꿨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곽에서 터져줘야 한다. 허웅이 던지던 것을 (김)민구나 (김)현호가 해줘야지 승산이 있다”며 외곽포를 승부의 키 포인트로 꼽았다.  

SK의 핵심은 단연 자밀 워니. 이상범 감독은 워니 수비에 대해 “오누아쿠가 맡을 것이다 G리그에서 많이 만나서 자신이 잘 안다고 하더라. 별다른 수비는 준비하지 않았다”며 워니의 수비법을 공개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