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예상 밖 낙승' 전창진 감독 "김시래 봉쇄 작전 성공, 최승욱이 일등 공신"

[바스켓코리아 = 전주/김우석 기자] KCC가 3승째를 거두며 단독 3위로 올라섰다.

전주 KCC는 1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송교창, 이정현, 리온 윌리엄스 활약에 힘입어 캐디 라렌, 버논 맥클린이 분전한 창원 LG에 81-59로 승리했다.

예상 밖의 낙승이었다. 맨투맨을 기반으로 한 로테이션 디펜스 등을 효과적으로 전개한 KCC는 실점을 완벽에 가깝게 차단했고, 송교창이 전반전 야투 성공률 86%를 기록하는 활약 속에 전반전을 지배했다.

3쿼터에도 상승세를 이어간 KCC는 30점에 가까운 리드를 지켜내며 일찌감치 승리를 예감할 수 있었고, 4쿼터에는 국내 선수들로 소화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전창진 감독은 “LG는 외국인 선수들이 좋다. 김시래에서 파생되는 공격이 무섭다. 그 것에 초점을 맞춰서 수비를 했다. 잘 되었다. 수비가 잘 되다 보니 공격도 용이했다. 송교창은 자신감이 넘친다. 부상이 나올까봐 못 내보낼 정도로 겁난다. 트랜지션에서 활동과 타이밍이 정말 좋다. 경기를 잘 이끌어갔다고 본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연이어 전 감독은 “(최)승욱이가 정말 (김)시래를 잘 막았다. 100% 해냈다고 본다. 승리의 일등 공신이라고 생각한다. 공격 가담도 좋았다.”며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오늘 경기는 전반전에 승패가 결정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후반전 운영에 어려움이 존재했을 터. 전 감독은 “집중력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일찍 점수차가 벌어지면 선수들이 자만을 하게 된다. 여러 선수들이 뛸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된다. 그래서 집중력을 강조했다. 이정현의 경우 오늘 경기가 연습이라고 생각하고 넣었다.”고 이야기했다.

또, 전 감독은 “(송)교창이가 4번으로 뛰면서 (최)현민, (한)정원이 뛸 기회가 많지 않다. 두 선수가 오프 시즌에 열심히 했다. 오늘 플레잉 타임을 가질 수 있었다.”며 활짝 웃었다.

마지막으로 개막 후 4경기를 치른 소감에 대해 “(유)현준이가 다친 게 가장 아쉽다. 도시가 올라오기를 바랄 뿐이다. 국내 선수들에게 해줄 말이 없다. 너무 잘해냈다.”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