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BK Review] '조상열 버저비터 3점포' KT, 오리온 꺾고 첫 승 신고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준희 기자] 조상열이 극적인 버저비터로 KT에 첫 승을 안겼다.

부산 KT는 1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1라운드 맞대결에서 알 쏜튼(16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허훈(15점 3리바운드 11어시스트), 바이런 멀린스(16점 3리바운드), 조상열(9점 3어시스트) 등의 활약을 묶어 90-87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조던 하워드(29점), 최진수(14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이승현(8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 장재석(8점 5리바운드) 등이 분전했으나, 조상열의 버저비터에 무릎을 꿇었다.

이날 승리로 KT는 개막 첫 승을 신고했다(1승 1패). 오리온은 개막 3연패의 늪에 빠졌다.

● 1쿼터 : 부산 KT 34-23 고양 오리온

오리온은 하워드-김강선-최진수-이승현-장재석을, KT는 허훈-김윤태-김영환-김현민-멀린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KT가 멀린스의 3점슛 2방으로 먼저 앞섰다. 오리온도 최진수의 3점슛 등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KT는 멀린스 외에도 허훈과 김윤태 두 백코트진이 활발한 공격을 선보이면서 리드를 유지했다.

오리온은 장재석의 분전이 돋보였다. 연속 득점을 올리면서 점수 차를 좁혔다. KT가 멀린스의 덩크로 달아났지만, 이승현의 득점이 나오면서 3점 차를 유지했다(18-15 KT 리드).

양 팀은 쿼터 후반 외국인 선수를 교체했다. 오리온 랜드리와 KT 쏜튼이 투입됐다. 이후 KT가 한희원의 자유투와 김민욱, 쏜튼의 점퍼를 앞세워 점수 차를 벌렸다(29-21 KT 리드).

오리온은 쿼터 막판으로 갈수록 높이 문제가 두드러졌다. 쏜튼과 김민욱에게 연이어 골밑 득점을 허용했다. 이승현과 장재석이 모두 빠졌기에 어쩔 수 없었다. 34-23으로 KT가 11점의 리드를 안고 1쿼터를 마쳤다.

● 2쿼터 : 부산 KT 55-46 고양 오리온

오리온이 이승현과 랜드리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다. KT는 곧바로 작전시간으로 흐름을 끊었다. 이후 조상열과 김영환의 3점슛, 허훈의 드라이브인으로 격차를 벌렸다. 다시 들어온 멀린스의 컷인 득점에 이어 조상열의 3점슛이 또 한 번 림을 가르면서 15점 차가 됐다(49-34 KT 리드).

오리온의 높이 열세는 갈수록 심화됐다. 213cm의 멀린스가 높이의 위력을 과시했다. 장재석이 수비에 나섰지만, 혼자서는 역부족이었다. 그나마 하워드가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하면서 숨통을 틔웠다.

오리온은 쿼터 종료 직전 약간의 해법을 찾았다. 유기적인 패스에 이은 함준후의 3점슛이 터졌다. 리바운드에 이은 팀 속공 상황에서 장재석의 득점까지 나오면서 9점 차까지 좁힌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55-46 KT 리드).

● 3쿼터 : 부산 KT 68-69 고양 오리온

오리온이 하워드의 연속 득점으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KT는 하워드의 수비수로 투입된 한희원이 3점슛을 터뜨렸지만, 최진수와 하워드의 3점슛이 림을 통과하면서 3점 차까지 따라붙었다(60-54 KT 리드).

KT가 작전시간으로 흐름을 끊었으나, 오리온의 공수력이 완연한 상승세를 띄었다. 하워드가 중심이 된 가운데, 함준후와 박상오가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높이 열세를 메웠다.

그러나 KT의 전력은 만만치 않았다. 쏜튼의 포스트 장악력을 앞세워 다시 격차 벌리기에 나섰다. 이후 한희원과 김민욱이 득점에 가세하면서 7점 차를 만들었다(68-61 KT 리드).

오리온은 랜드리를 투입해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후 오리온 국내 선수들이 랜드리에게 집중된 수비를 활용해 찬스를 만들었다. 허일영, 이승현, 이현민이 연이어 야투를 성공시킨 뒤, 스틸에 이은 랜드리의 득점까지 나오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69-68로 오리온이 앞선 채 4쿼터로 향했다.

● 4쿼터 : 부산 KT 90-87 고양 오리온

시작과 함께 오리온 이승현이 골밑 득점을 올렸다. KT는 허훈의 3점슛으로 맞받아쳤다. 이후 양 팀의 시소게임이 전개됐다. KT는 허훈이, 오리온은 랜드리가 득점에 가세했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던 오리온에 악재가 터졌다. 랜드리가 오른쪽 종아리를 부여잡고 쓰러진 것. KT는 김현민이 바스켓카운트를 성공시키면서 쿼터 중반 3점의 리드를 잡았다(76-73 KT 리드).

하지만 이날 오리온 하워드의 손끝은 뜨거웠다. 정면에서 3점슛을 꽂아 넣으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파울로 얻어낸 자유투까지 성공시키면서 리드는 오리온의 몫이 됐다(80-78 오리온 리드).

KT는 작전시간으로 숨을 골랐다. 김현민의 3점슛으로 반격에 나섰지만, 오리온 허일영의 3점슛이 림을 가르면서 KT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83-81 오리온 리드).

그러나 KT도 순순히 경기를 내주지 않았다. 쏜튼의 좌중간 3점슛이 림을 통과,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오리온 하워드가 드라이브인을 성공시켰지만, KT가 빠른 트랜지션으로 득점을 올리면서 리드를 유지했다. 종료 15.9초 전 허훈이 자유투 1개를 성공시키면서 2점 차로 앞서나갔다.

오리온의 마지막 공격. 하워드가 쏜튼으로부터 파울을 얻어냈다. 하워드는 침착하게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켰다. KT도 종료 10.8초를 남겨놓고 공격에 나섰다. 득점이 성공되지 못하고 터치아웃이 됐다.

1.2초를 남겨놓고 진행된 마지막 공격. 코너 라인에서 공을 잡은 조상열이 거침없이 슛을 던졌다. 공은 깨끗하게 림을 통과했고, 버저와 함께 경기가 끝났다. 최종 스코어 90-87, KT가 조상열의 버저비터 3점슛에 힘입어 극적인 첫 승을 거뒀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BNK 썸 vs 부천 KEB하나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