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첫 승을 위한 양 팀 사령탑의 전략 ‘하워드 선발 vs 허훈-김윤태 투 가드’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준희 기자] 개막 첫 승을 노리는 두 팀이 만났다.

고양 오리온은 10일 고양체육관에서 부산 KT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오리온은 현재 개막 2연패에 빠져있다. 단신 외국인 선수 조던 하워드의 선발로 화제를 모았지만, 아직은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는 모양새다.

경기 전 만난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오늘은 하워드를 선발로 내보낸다. 앞선 두 경기에서 백코트 실점이 많았다. 그걸 좀 잡아보자는 취지다. 앞선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선발로 내보내게 됐다”며 하워드의 선발 소식을 알렸다.

지난 경기 결장했던 장재석도 돌아왔다. 추 감독은 “(장)재석이도 정상적으로 경기를 소화한다. 다만 시간은 좀 조절할 계획이다. 15분~20분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 감독은 이승현과 장재석이 동시 투입됐을 때 동선 정리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승현이와 (장)재석이가 같이 투입될 텐데, 동선 정리를 명확하고 단순하게 시켰다. 같이 뛰면서 시너지가 나야 되는데, 그런 부분이 부족했다. 정리가 필요하다.” 추 감독의 말이다.

마지막으로 추 감독은 “랜드리의 1대1 공격이 많아지면 안된다. 선수들이 의지를 하는 것 같다. 그렇게 되면 랜드리도 체력적으로 힘들고, 상대도 편하게 수비하게 된다. 다행히 선수들끼리 그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하더라. 수정이 될 것 같다”며 국내 선수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한편, 개막전 패배를 안고 고양 원정길에 나선 KT 서동철 감독은 “두 외국인 선수(바이런 멀린스, 알 쏜튼)가 현재 맘에 드는 정도로 잘해주는 상황은 아니다. 그러나 이것보다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조금씩 좋아지고 있고, 적응도 하고 있다. 멀린스의 경우 외곽으로 나와서 쏘려는 경향이 있는데, 안에서 했으면 좋겠다는 주문을 했다. 본인도 포스트 1대1 훈련을 하면서 자신감을 찾고 있다”고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을 평가했다.

이어 “외국인 선수는 개막 전에 우려를 했지만, 개막전 이후에 희망을 봤다. 개막전은 국내 선수들이 부진했던 것 같다.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지 않았나 생각한다. 경기를 거듭하면서 국내 선수들과 외국 선수들의 호흡이 맞아떨어진다면 지금보다는 나아질 거라 생각한다. 원래 잘하던 것들 것 하면서 자신감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서 감독은 “그나마 우리 허훈, 김윤태, 최성모 가드진이 괜찮다. 붙어봐야겠지만, 자신 있다. 이 선수들이 혼자 막는 건 아니지만, 앞선에선 우리가 강점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라커룸을 떠났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