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복귀 2승째’ 전창진 감독 “이정현 부진? 뛰는 게 대단하다”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KCC가 삼성을 넘어 시즌 2승 째를 거뒀다.

전주 KCC는 9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송교창, 리온 윌리엄스 활약에 힘입어 닉 미네라스가 분전한 서울 삼성을 92-79로 이겼다.

전반전 41-37, 4점을 앞섰던 KCC는 3쿼터 얼리 오펜스와 윌리엄스 골밑 공략을 효과적으로 결합,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이후 점수차를 넓혀갔던 KCC는 3쿼터 종료 시 두 자리 수 리드를 그려내며 승리에 한 발짝 다가섰다. 4쿼터 한 차례 추격을 허용했다. 상대 외인인 델로이 제임스 마크에 실패한 결과였다. 

하지만 역전까지 내주지 않으며 승리를 따냈다.

경기 후 전창진 감독은 “삼성이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던 것 같다. 정신적으로 무너지면 안된다. 그런 모습이 중간 중간 나왔다. 현준이가 다친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다. 창영이가 좋았다. 자신감을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연이어 전 감독은 “도시가 몸이 좋아지는 것 같다. 마무리가 좋지 못하다. 연습이 더 필요하다.”고 말한 후 “ 유현준 부상에 대해 “햄스트링 쪽이다. 정확한 진단은 병원에서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현준은 3쿼터 초반, 수비 과정에서 넘어졌고,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햄스트링 쪽을 잡는 모습과 함께 벤치로 돌아갔다.

이날 승부처 중 하나는 3쿼터였다. 윌리엄스가 3경기 만에 상대를 압도하며 흐름을 팀으로 가져다 주었다. 전 감독은 “그 당시 상황은 좋았다. 하지만이후 5점차까지 추격을 내준 건 정말 잘못된 것이다. 앞으로는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 정말 삼성이 컨디션이 좋지 못했기 때문에 이겼다고 본다.”며 4쿼터 추격전을 내준 것을 아쉬워했다.

연이어 전 감독은 김국찬에 대해 “그래도 좀 더 정신을 차려야 한다. 아직 투맨 게임을 못한다. 하면 턴오버가 나온다. 일단은 자신이 잘하는 것을 하면서 자신감을 얻으며 배워가야 한다. 오버하는 부분이 있다. 자신감을 갖는 건 좋다. 잘 되지 않는 것은 피하는 게 좋다. 잘하는 것만 해서 적응을 하고 코트에 있는 시간을 늘려야 한다. 엉뚱한 짓을 하면 코트에 오래 있지 못한다. 국찬이가 알아야 하는 부분이다.”고 말했다.

오늘 김국찬은 전반전 3점슛 두 개 포함 10점을 집중시키며 경기에 대등함을 부여하는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4쿼터 초반 결정적인 턴오버를 범하는 모습도 남겼다. 전 감독은 후반전에 대해 질책하는 이야기를 남겼다.

마지막 주제는 에이스인 이정현에 대한 부분. 전 감독은 “사실 정현이가 개막전에서 투혼을 보여준 것이다. 중국에서 다치고 왔다. 개인 훈련 일주일 정도하고 게임에 나서고 있다. 대단하다. 더 이상 기대하고 싶지 않다. 스코어가 좁혀졌을 때 조율을 하는 건 정현이 밖에 없다. DB 전을 끝내고 정현이 투입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지금은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다. 그걸 생각하고 경기를 운영해야 한다. 지도자로서 어려웠던 순간이 DB 전이었다. 한 골 싸움을 하는데, 에이스를 제외해야 하는 상황이 있었다. 결과적으로 체력 때문에 무리한 장면이 많았다. 정현이는 경기를 통해서 시간을 보내야 한다. 기다려야 한다.”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