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득점력 상승세’ 김시래, 돌아온 건 3번째 눈물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분투. 그러나 돌아오는 건 패배였다.

창원 LG는 9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서울 SK에 76-105로 완패했다. LG는 개막 후 3연패에 빠졌다.

LG는 SK의 화력을 감당하지 못했다. 자밀 워니(199cm, C)에게 페인트 존을, 김선형(187cm, G)-최준용(200cm, F)-안영준(195cm, F) 등 국내 선수에게 3점슛 라인을 내줬다. 6명의 선수에게 두 자리 득점을 허용했다.

LG의 반격 옵션은 김시래(178cm, G)였다. 김시래는 계속 SK를 두드렸다. 버논 맥클린(202cm, C)-캐디 라렌(204cm, C) 등 외국선수에게 스크린을 요구했다. 스크린 활용 후 템포 조절에 이은 슈팅, 돌파에 이은 킥 아웃 패스, 페인트 존으로 찔러주는 패스 등 다양한 옵션을 시도했다.

특히, 3쿼터 초반 상승세를 주도했다. 스크린 활용 후 드리블에 이은 3점슛과 돌파 후 정희재(196cm, F)에게 3점슛 어시스트, 정면에서의 3점포로 창원실내체육관의 데시벨을 높였다. 3쿼터 시작 후 3분. 상대 수비가 정돈됐음에도 불구하고, 김시래는 하프 라인에서 빠르게 치고 달렸다. 자밀 워니 앞에서의 과감한 레이업슛으로 44-53을 만들었다.

본연의 장기인 속공 전개가 돋보였다. 3쿼터 종료 3분 18초 전 하프 라인을 넘어오기 전에 빠르게 패스했고, 캐디 라렌은 김시래의 패스를 덩크로 마무리했다. LG는 52-64, 나쁘지 않은 흐름을 만들었다.

LG는 그 후 흔들렸다. SK의 달라진 수비 집중력과 박스 아웃 강도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어지는 SK의 빠른 템포를 저지하지 못했다. 4쿼터 초반 3번의 3점슛을 내줬다. 59-86. LG의 패색은 짙어졌다.

LG는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김시래만큼은 달랐다. 1쿼터와 비슷한 활동량과 스피드를 보였다. 빠른 공격 전개와 과감한 레이업슛, 돌파 상황에서의 파울 자유투 유도로 힘을 냈다. 후반전에만 15점을 넣었다.

그러나 김시래는 패배 앞에 고개를 떨궜다.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지만, 돌아온 건 3연패였다. 3번 연속 눈물을 흘린 것과 다를 바 없었다.

[김시래 2019~2020 기록]
1. 10월 5일 vs 삼성 : 34분 45초, 3점 10어시스트 4리바운드 2스틸
 - 양 팀 선수 중 유일하게 두 자리 어시스트
2. 10월 6일 vs KGC인삼공사 : 34분 56초, 16점 8어시스트
 - 양 팀 선수 중 최다 어시스트
 - 팀 내 국내 선수 중 최고 공헌도 : 20.4
3. 10월 9일 vs. SK : 25점(3점 : 3/8) 7어시스트 3리바운드
 - 양 팀 선수 중 최다 어시스트
 - 양 팀 국내 선수 중 최다 공헌도 : 38.1

사진 제공 = KBL

손동환  kahn05@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동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