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역전패' 김승기 감독 "맥컬러 때문에 승부가 갈렸다고 생각하지 않아"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영훈 기자] 김승기 감독이 맥컬러를 두둔했다. 

안양 KGC는 9일(수)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주 DB와의 1라운드 맞대결에서 크리스 맥컬러(23점 5리바운드)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81-86으로 졌다.

KGC는 전반까지 좋았다. 공격적인 수비와 외국인 선수들의 득점력까지, 원하는대로 흘러갔다. 

그러나 후반부터 KGC가 무너졌다. 맥컬러의 무리한 공격이 많아졌고, 국내 선수들의 득점포도 전반보다 저조했다. 수비마저 무너진 KGC는 DB에게 흐름을 내줬다. 경기 종료까지 반전을 일으키지 못한 KGC는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경기 후 김승기 감독은 “전반 경기력이 좋았는데 아쉽다. 2쿼터에 이기고 있을 때 분위기를 넘겨주면서 ‘어렵겠다’고 생각했다. 아니나 다를까 후반 가니 힘들어졌다. 젊은 선수들이 여유를 가져야 한다. 경기 리딩을 잘 할 수 있도록 다져나가야 한다”며 패인을 분석했다. 

그는 이어 “간단학 이야기하면 ‘흥분’ 때문에 졌다.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나부터 흥분해서 그르쳤다. 이런 경기가 나오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감독 잘못이다”며 자책했다. 

맥컬러는 전반과 후반이 판이하게 달랐다. 팬들에게 감탄을 안겨줬던 전반의 모습은 후반에 온데간데없었다. 무리한 공격 시도의 연속이었고, 공격 실패가 줄을 이었다. 

그러나 김승기 감독은 “맥컬러 때문에 승부가 갈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앞서다가 쫓기니 국내 선수들의 몸이 경직되어서 움직임이 없어졌다. 자연스레 맥컬러가 처리해야 할 게 많아졌던 거다. 발목이 안 좋음에도 뛰어줘서 오히려 고맙다”며 맥컬러를 두둔했다.  

김 감독은 끝으로 “1패했다고 시즌이 끝난 것은 아니다. 선수들이 작년보다 발전했지만 더 나아지도록 하겠다. 상위권에 가기 위해서 젊은 선수들이 얼마나 성장을 하느냐가 중요하다. 잘 다듬어 꼭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