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도전 적신호’ 김승기 감독 “맥컬러 출전 시간 조절할 것”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9 15:09:32
  • -
  • +
  • 인쇄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영훈 기자] KGC의 3연승 도전에 적신호가 켜졌다.


안양 KGC는 9일(수)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원주 DB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맞대결을 치른다.


DB를 만나 3연승에 도전하는 KGC 김승기 감독은 경기 전 “맥컬러 몸상태가 좋지 않다 5분에서 10분 정도로 조절해 줄 것이다. 출전시키지 않으려고 했는데 본인이 뛰겠다더라. 팬들에게 매 경기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해 출전시킬 예정이다. 다만 시간을 줄이겠다”며 맥컬러의 상태를 설명했다.


김 감독은 맥컬러에 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분명 히트칠 선수이다. 골밑 플레이를 우너하고 뽑아온 것이 아니다. 큰 신장에도 볼 핸들링과 슛이 좋아서 데리고 왔다. 본인도 ‘내가 슛 쏘는 거 어떻게 막을거냐’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타점이 좋아서 내가 보기에도 쉽지 않을 거다”는 김 감독의 말이다


KGC는 고양 오리온과 창원 LG를 차례로 꺾고 개막 2연승을 달리고 있다. 그러나 김 감독은 좋은 흐름에도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크게 이기고 있었는데 막판에 항상 쫓겼다. 아쉽다. 정통 포인트가드가 없어 우려했던 부분이 예상대로 나왔다”고 말했다.


KGC의 상대 DB 역시 홈 개막전에 승리를 따냈다. 김종규와 칼렙 그린 등이 돋보였다. 김 감독은 “DB가 우리 팀 스타일과 비슷하더라. 공격을 시킬 수 있는 외국인 선수가 있다. 리딩 양희종 대신에 윤호영도 있지 않냐. 많이 흡사하다”며 DB를 분석했다.


한편, 이상범 원준 DB 감독은 “김현호가 좋다. 하지만 계속 뛰게 할 수 없다. 아직 체력이 부족하다. 시간이 길어지면 밸런스가 무너지고, 무릎과 발목이 좋지 않아 부상이 올 수도 있다. 자신도 그것을 알고 모든 것을 쏟아 붓고 나오더라”며 김현호를 칭찬했다.


이번 시즌 거액을 받고 합류한 김종규는 어떨까. 그는 “(김)종규는 최대한 단순하게 시키려고 한다. 공격은 알아서 하고 수비만 신경쓰라고 말했다. 슛이 안 들어가면 연습하면 되고, 수비는 김주성 코치에게 요령을 배우면서 늘면 된다”며 김종규를 평가했다.


사진 = 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