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3연승 도전’ 유도훈 감독 “민성주-홍경기, 초반 버텨주는 게 중요”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준희 기자] 3연승에 도전하는 유도훈 감독이 민성주와 홍경기에게 기대를 걸었다.

인천 전자랜드는 8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고양 오리온과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맞대결을 치른다.

전자랜드는 현재 개막 2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우승 후보’ 울산 현대모비스를 비롯, 서울 삼성을 차례로 꺾었다. 섀넌 쇼터와 김낙현, 강상재 등 외국 선수와 국내 선수의 조화가 돋보인다.

다만 연이은 경기로 인해 체력적인 부담이 있다. 지난 주말 내내 2경기를 소화한 데 이어, 이날 경기까지 4일 동안 3경기를 소화하는 일정이다.

경기 전 만난 유도훈 감독은 “체력 부담이 많이 된다. 외국 선수 제도 변경 등으로 인해 초반에 혼선이 오지 않겠나 예상했다. 게다가 주축 선수 2명(이대헌, 정영삼)이 부상 중이다. 그나마 시즌 초반이라 다행이다. 체력은 회복력이라 생각한다. 이런 상황에서 부상이 많이 오기 때문에 걱정이 된다”며 우려의 시선을 내비쳤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상대 포워드 라인이 장신이라 걱정이 된다. 2~4번의 미스매치 수비가 관건이다. 할로웨이가 뛸 때의 수비 전술과 쇼터가 뛸 때의 수비 전술 변화도 잘 해내야 한다. 볼맨 압박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인사이드로 제 타임에 들어가는 걸 앞선에서 저지해줘야 한다. 타이밍을 죽이고, 그 다음에 팀 디펜스가 이뤄져야 한다”고 키 포인트를 강조했다.

민성주와 홍경기를 선발로 출전시킨 이유도 밝혔다. 유 감독은 “경기 전 라커룸에서 민성주에게 ‘랜드리 맡을 수 있냐’고 물었다. 맡을 수 있다더라. 지난 시즌 KT와 경기 때 하이-로우 게임에서 밀린 경험이 있다. 민성주가 강상재 투입 전까지 견뎌줘야 한다. 사실 박찬희와 강상재가 무릎 통증으로 인해 병원에 다녀왔다. 홍경기와 민성주가 초반에 버텨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시즌 첫 승을 노리는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지난 경기는 야투가 너무 부진했다. 골밑 공략이 적었던 것 같다. 속공도 마찬가지다. 오늘은 인사이드를 강조했다. 전자랜드 수비가 터프하고 강하기 때문에 초반 주도권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이날 경기 포인트를 밝혔다.

이어 “전자랜드가 트랜지션이 강하다. 트랜지션 상황에서 자기 수비를 빠르게 찾아야 한다. 속도를 제어해야 한다. 그 부분에 대한 연습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전자랜드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인 쇼터와 김낙현을 경계했다. 추 감독은 “쇼터나 (김)낙현이는 도움 수비에서 방향을 정해놓고 가야 한다. 약속한 대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첫 볼에 대한 매치를 잡아서 속도를 제어해야 한다”며 라커룸을 떠났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