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연승 달린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 "홈 개막전, 놓치고 싶지 않았다"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아람 기자] KGC인삼공사가 개막 2연승을 내달렸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6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와의 개막 경기에서 82-7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GC인삼공사는 홈에서 LG를 상대로 11연승을 기록하며, '안방 파워'를 자랑했다.

오세근이 36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로 펄펄 날았고, 비시즌 많은 의심을 샀던 크리스 맥컬러(3점슛 1개 포함 18점 5리바운드 3블록)가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 브랜든 브라운(3점슛 1개 포함 13점 2리바운드 3어시스트)도 두 자리 득점으로 승리의 공을 세웠다.

김승기 감독은 경기 후 "오늘도 마무리가 안 좋았다. 선수들의 마무리 능력, 그게 더 좋아져야 한다. 그래도 수비에서 잘 맞았다. 어제 (오리온과의) 경기로 선수들이 자신감이 붙은 것 같다"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코트를 누빈 선수들에 대해서는 "(양)희종이와 (오)세근이가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 특히 세근이는 지난 시즌에 못 한 부분에 대해 본인이 만회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 몸 관리를 잘하면서 차근차근 올라오고 있다"며 베테랑들에게 칭찬을 건넸다.

덧붙여 "(문)성곤이도 몸이 더 부드러워진다면, 팀의 주축이 되어야 할 것이다. 오늘 백업 선수들의 활약이 많지는 않았지만, 그 선수들을 잘 기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외국 선수에 대한 만족감도 드러냈다. 김 감독은 "두 선수가 출전 시간에 불만 없이 주어진 시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아직 2경기를 한 것뿐이지만,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특히 크리스 맥컬러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빠르게 올라오고 있다. 크리스에게 '수비와 로우포스트에서 할 수 있으면 팀이 더 좋아질 것이다. 너도 더 좋은 리그에서 뛸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 친구가 말을 잘 듣고 있다. 다른 팀과 상대할 때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여러 단계를 거치면 더 나아질 것이다. 2경기에서는 8~90점 정도 되는 것 같다.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오세근의 출전 시간에 관한 질문에는 "(오세근의) 출전 시간을 최대한 줄이려고 한다. 오늘은 홈 개막전이고, 절대 놓치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오세근의) 몸 상태가 중요하고, 멀리 봐야 한다. 다음 경기부터는 출전 시간을 점점 줄여 최대 20분 정도에 맞추려고 한다"고 답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