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LG전 6연패 탈출’ 삼성 이상민 감독 “나부터 열심히 하겠다”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올 시즌에는 봄 농구를 할 수 있도록 나부터 열심히 하겠다.”

서울 삼성은 5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와 개막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83-82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삼성은 지난 시즌 LG에 당했던 전패 수모를 설욕했다. 3쿼터 한때 12점 차까지 벌어지는 등 패색이 짙었지만, 4쿼터부터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연장 승부를 이끌었다. 결국 연장에서 터진 제임스의 활약에 힘입어 1점 차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삼성 이상민 감독은 “LG를 상대로 성적이 좋지 않았다. 선수들도 알고 있었다. 기본부터 착실히 하자고 이야기했다. 최근 연습경기에서 속공을 많이 허용해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오늘은 선수들이 큰 문제없이 잘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감독은 “사실 미네라스가 복귀한지 얼마 안됐다. 초반에 힘들지 않을까 생각했다. 나머지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해줬다. 미디어데이 때도 이야기했지만, 국내 선수들이 얼만큼 해주느냐가 중요하다. 그게 오늘 경기에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오늘은 국내 선수들이 충분히 자기 역할을 해줬다. 그래서 LG전 연패를 끊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 감독이 이날 경기에서 가장 아찔했던 순간은 역시 3쿼터였다. 이 감독은 “사실 3쿼터에 10점 차까지 벌어졌을 때, ‘더 벌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조금씩 따라가면서 우리에게 기회가 온 것 같다. 그 기회를 잘 살렸다. 연장까지 가지 않았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첫 경기 많이 힘들었다”고 돌아봤다.

데뷔전에서 9점 2리바운드로 다소 부진했던 닉 미네라스에 대해서는 “복귀한지 얼마 안됐다. 들어와서 5일만에 다쳤다. 체력이나 게임 감각이 부족하다.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 끌어올려야 할 것 같다. 그래도 제임스가 잘해주고 있었고, 연습경기 때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날 컨디션에 따라 선수를 기용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작년에도 원정 개막전에서 이기고 시작했는데, 끝이 안 좋았다. 올 시즌에는 지난 시즌보다 더 많이 승리하고 싶다. 봄 농구를 할 수 있도록 나부터 열심히 하겠다”고 올 시즌 각오를 다졌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