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BK Review] 4Q 위기 넘긴 KGC인삼공사, 오리온 꺾고 첫 승 신고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아람 기자] KGC인삼공사가 지난 시즌의 설움을 씻어냈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5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개막 경기에서 73-71로 승리했다.

직전 시즌 KGC인삼공사는 오리온과 6번 만나 모두 패했다. 올 시즌은 다르다. 개막 경기에서 오리온을 상대로 승리를 챙기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날 경기 최다 득점자 브라운(18점 15리바운드)이 승리를 견인했다. 크리스 맥컬러(3점슛 2개 포함 14점 2리바운드)와 오세근(14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도 두 자리 득점으로 승리의 공을 세웠다.

반면, 오리온은 최진수(3점슛 1개 포함 14점 4리바운드)와 조던 하워드(3점슛 1개 포함 14점 3어시스트), 마커스 랜드리(3점슛 1개 포함 13점 3리바운드), 이승현(3점슛 1개 포함 11점 6리바운드) 등 4명이 두 자리 득점으로 분전했으나, 3점 성공률이 13%(4/31)에 그쳤다. 리바운드에서도 33-46으로 밀리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오리온은 이현민-임종일-허일영-랜드리-이승현이 선발 출격했고, KGC인삼공사는 변준형-문성곤-양희종-브라운-오세근이 BEST 5로 나섰다.

브라운의 3점슛으로 시작한 1쿼터. 양 팀은 공격 마무리에 어려움을 겪으며, 2분여간 침묵했다. 경기 시작 2분 20초 만에 나온 두 번째 득점도 브라운의 손에서 나왔다.

오리온은 KGC인삼공사의 타이트한 수비에 막히며, 골 밑 다툼에서 밀렸다. 오세근과 브라운을 뚫어내지 못한 채 랜드리가 자유투 1개를 넣는 데 그치는 등 고전했다.

KGC인삼공사는 오세근(4점)과 브라운(2점)이 골 밑에서 6점을 합작하는 등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후 오리온은 외곽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패스 게임을 펼친 오리온은 랜드리가 완벽한 찬스에서 3점슛을 꽂으며, 한숨 돌렸다. 1쿼터 4분여를 남기고 임종일 자유투 2점이 더했다. 11-6, KGC인삼공사가 리드한 상황에서 양 팀의 선수 교체가 이뤄졌다. 

오리온은 이현민과 허일영, 랜드리를 벤치로 불러들이고, 하워드와 최진수, 장재석을 투입했다. KGC인삼공사도 곧바로 교체를 가져갔다. 브라운과 오세근이 물러나고, 맥컬러와 김철욱이 코트를 밟았다.

하워드는 1쿼터 2분 50여 초를 남기고 점퍼로 한국에서의 첫 득점을 올렸다. 이승현도 골 밑에서 이날 경기 첫 득점을 신고했다. 

변준형의 득점으로 13-10, 맥컬러의 빗나간 3점슛을 김철욱이 팁인으로 처리했다. 오리온은 임종일의 득점과 하워드의 스틸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장재석은 리바운드에서 힘을 보탰다.

15-12, KGC인삼공사의 리드로 맞이한 2쿼터. 오리온이 달리기 시작했다. 속공 상황에서 전력 질주한 김강선이 자유투를 얻어냈고, 허일영이 스틸로 공격권을 뺏어왔다. 하워드의 자유투 2개로 15-15, KGC인삼공사는 작전타임을 요청했다.

작전타임 후에는 KGC인삼공사가 치고 나가기 시작했다. 문성곤의 3점슛을 시작으로 브라운이 덩크를 내리꽂았다. 페인트 존 내의 오세근의 위력도 여전했다.

랜드리와 브라운이 득점을 주고받았고, 최진수가 점퍼에 성공했다. 그러나 곧 배병준에게 3점슛을 허용했고, 브라운에게도 실점했다.

오리온은 랜드리가 연속으로 3점슛을 시도했지만, 림을 통과한 것을 없었다. 오세근은 자유투 2개를 넣은 뒤 벤치로 돌아갔다. 다시 코트로 돌아온 맥컬러는 내외곽에서 5점을 쓸어 담았다. 결과로 36-22, KGC인삼공사가 격차를 벌렸다.

전반 막판, 오리온은 허일영(4점)과 하워드(2점)가 분전했으나, 격차는 쉽게 줄지 않았다. 39-28, 여전히 KGC인삼공사가 두 자리 점수 차를 유지했다.

오세근의 자유투로 3쿼터를 출발했다. 백코트에서 넘어온 브라운은 그대로 3점슛을 성공시켰다. 오세근도 점퍼로 점수를 쌓아갔다.

오리온은 이현민과의 찰떡 호흡을 자랑한 랜드리가 4점을 올렸으나, 다른 선수의 득점이 부족했다. 2쿼터에 3점슛 성공률 0%(0/8)를 기록한 오리온. 3쿼터에도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최진수의 3점슛 시도는 공격 시간제한에 걸려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오리온의 부진이 이어지는 사이, KGC인삼공사는 박지훈과 변준형은 백투백 3점포를 가동했다.

3쿼터 중반 무렵에는 이승현이 제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공수에서 활기를 불어넣으며 6점을 만들었다. 최진수는 내외곽을 오가는 플레이로 8점을 몰아쳤다. 그러나 맥컬러(7점)와 변준형(5점)이 공격력을 당해내지 못하면서 추격에 실패했다.

61-48, KGC인삼공사의 13점 리드로 막을 연 4쿼터. 허일영이 U파울을 얻어냈다. 장재석은 브라운의 공격을 막아냈고, 하워드는 공격 본능을 드러냈다. 오리온은 53-61, 점수 차를 한 자리로 줄였다. 양희종이 이를 가만히 지켜보지 않았다. 3점슛으로 오리온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하지만 오리온의 기세를 꺾진 못했다. 최진수와 랜드리, 허일영, 장재석이 차례로 득점하면서 60-64, 오리온이 다시 한번 시동을 걸었다. 최진수가 브라운의 공격을 블록했고, 장재석이 곧바로 득점하면서 62-64, 오리온이 턱밑까지 쫓아갔다.

위기를 맞은 KGC인삼공사, 고참들이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양희종이 또다시 3점슛을 꽂았고, 오세근도 득점을 더했다. 브라운과 변준형도 손을 보탰다.

경기 종료 2분여를 남겨둔 상황에서 73-64, KGC인삼공사가 한 발 더 달아났다. 오리온은 이승현과 하워드가 3점슛을 넣는 등 끝까지 분전했으나, 승리는 챙길 수 없었다. 최종 스코어 73-71, KGC인삼공사가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