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여자 아시아컵] ‘높이의 차이’ 한국, 중국에 패하며 결승 진출 좌절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기자] 한국의 결승 진출 꿈이 좌절됐다. 

대한민국 여자농구대표팀은 28일(토) 인도 벵갈루루 스리 칸티라바 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여자 아시아컵 중국 여자농구대표팀과의 4강전에서 52-80으로 졌다.

한국은 경기 초반 중국의 양리웨이를 막지 못했다. 3점포 3방을 연속해서 내줬다. 수비가 무너진 한국은 4분 만에 16점을 실점했다. 

한국은 구슬의 활약으로 반격을 펼쳤다. 구슬은 3점슛 2개 포함 8점을 집중시키면서 분위기 반전 신호탄을 쐈다. 박지현도 6점과 2개의 스틸로 공수에서 눈에 띄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2쿼터 시작이 좋지 않았다. 초반 4개의 공격권을 턴오버로 인해 슛도 시도하지 못했다. 그러자 이문규 감독은 신지현, 김민정, 박혜진을 투입시켰다.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활발한 움직임이 살아난 우리나라는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27-31까지 쫓아갔다. 

중국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3점슛으로 흐름을 가져왔다. 이어서는 팀 파울에 걸린 것을 이용해 자유투를 얻어냈고, 점수로 바꿔냈다. 기세가 오른 중국은 다시 두 자릿수로 도망간 채 전반을 마쳤다. 

중국은 후반 들어 높이를 살려 골밑만 집요하게 공략했다. 페인트 존에서만 계속해서 득점을 쌓았다. 높이의 위력은 수비에서도 발휘되었다. 블록슛으로 우리 공격을 저지했다. 위축된 한국은 먼거리에서만 야투를 던질 수밖에 없었고, 당연히 확률이 떨어졌다.

3쿼터 점수 2-20, 최악의 10분이었다. 결국 한국은 33-62으로 30점차까지 멀어졌다. 

한국은 4쿼터에 마지막 추격을 노렸다. 수비에서 집중력을 좋았으나 문제는 공격이었다. 중국을 상대로 큰 점수를 쌓지 못했다. 경기 종료 1분 전까지도 두 팀의 격차는 30점이었고, 한국은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사진 = FIBA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