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아시아 챔피언스컵] ‘라건아 분전’ 현대모비스, 日 알바크 도쿄에 패… 본선 진출 좌절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현대모비스가 예선 1승 2패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 GSB스타디움29에서 열린 2019 FIBA 아시아 챔피언스컵 일본 알바크 도쿄와 맞대결에서 81-90으로 패했다.

이날 결과로 현대모비스는 조별리그 1승 2패를 기록,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라건아(24점 17리바운드)와 자코리 윌리엄스(17점 8리바운드), 오용준(15점 2어시스트)이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1쿼터, 현대모비스는 최지훈-이대성-오용준-윌리엄스-라건아를 선발로 내세웠다. 라건아와 이대성이 각각 미드레인지 점퍼와 3점슛으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도쿄의 득점력도 만만치 않았다. 현대모비스의 빈틈을 파고들었고, 결국 쿼터 막판 역전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양동근과 서명진, 함지훈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쉽지 않았다. 결국 22-26으로 4점 차 뒤진 채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 현대모비스는 고전을 거듭했다. 야투 난조와 실책이 겹쳤다. 선수들의 플레이도 매끄럽지 못했다. 그 사이 도쿄는 라이언 커크와 밀란 맥반 트윈 타워의 활약을 바탕으로 공격을 진행했다. 쿼터 막판 맥반의 버저비터 3점슛까지 터지면서 현대모비스는 2쿼터 37-42로 밀렸다.

3쿼터, 쫓고 쫓기는 흐름이 지속됐다. 현대모비스는 라건아와 윌리엄스가 골밑에서 득점을 쌓았다. 양동근의 3점슛까지 터지면서 추격에 박차를 가했지만, 도쿄에게 연이어 실점을 내주면서 리드를 가져오진 못했다. 61-69로 여전히 현대모비스가 8점 차 열세인 가운데 4쿼터로 향했다.

4쿼터, 현대모비스는 양동근-이대성-오용준-윌리엄스-라건아로 최정예 라인업을 내세웠다. 유재학 감독의 승부수가 통했다. 오용준이 3점슛 2방을 꽂아 넣으며 현대모비스가 2점 차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막판 집중력이 부족했다. 현대모비스는 도쿄 안도 세이야와 커크에게 각각 3점슛과 골밑 득점을 허용하면서 사실상 승기를 내줬다. 결국 남은 시간 이변은 없었다. 최종 스코어 81-90으로 현대모비스가 이번 대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사진제공 = FIBA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