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김동우 맹활약’ 에너스킨, PEC 꺾고 파이널 우승 (통합오픈부 결승)
통합오픈부 결승전 경기 장면

[바스켓코리아 = 서울/김영훈 기자] 파이널의 승자는 에너스킨이었다. 

에너스킨은 22일 서울 중동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LiiV) 2019 KBA 3x3 KOREA TOUR 파이널 통합오픈부 결승전에서 PEC를 21-16으로 꺾었다. 

초반부터 PEC의 기세가 거셌다. 김상훈과 최윤호의 2점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당황한 에너스킨은 이승준과 김동우와 득점으로 쫓아갔다. 

그러나 PEC는 강했다. 최윤호와 박석환이 연속 3개의 2점포를 합작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10점을 몰아친 PEC였다. 

에너스킨은 노승준의 골밑 득점과 김동우의 2점으로 추격에 나섰다. 김동우는 2개의 2점슛을 더 성공시키면서 순식간에 12-11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어서는 빈 곳을 잘 파고들며 1점도 보탰다. 그야말로 원맨쇼였다. 

에너스킨의 분위기는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동준의 2점, 이승준의 돌파 등을 묶어 16-12로 도망갔다. 에너스킨은 수비도 좋았다. 반칙이 적은 것을 활용해 적절히 상대의 흐름을 끊었다. 

마지막이 다가오자 에너스킨은 더욱 힘을 냈다. 이승준과 이동준의 연속 득점으로 20점 고지를 넘겼다. 마지막도 이승준의 높이를 살려 21점을 올린 에너스킨은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사진 = 김준희 기자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DB 오누아쿠,
[BK포토] KT 허훈,
[BK포토] DB 윤호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