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U리그] 승부처를 지배한 ‘마에스트로’ 전성환 “유종의 미 거두겠다”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대학생으로서 치르는 경기가) 이제 몇 경기 남지 않았다. 2경기밖에 안 남았는데,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 같다.”

상명대 야전사령관 전성환(180cm, G, 4학년)이 남은 경기 전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상명대학교는 18일 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19 KUSF 대학농구 U-리그 경희대학교와 맞대결에서 71-70으로 승리했다.

역전에 역전을 거듭한 극적인 승부였다. 양 팀은 이날 최다 점수 차가 6점에 불과할 정도로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이날 상명대의 ‘히어로’로 떠오른 선수는 전성환이었다. 전성환은 팀이 3점 차로 뒤지고 있던 4쿼터 막판, 원거리 3점슛을 꽂아 넣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또한 종료 5.3초 전, 2점 차로 뒤지고 있을 때도 파울을 유도해 자유투를 얻어냈다. 비록 1구 성공에 그쳤지만, 다행히 2구째 실패한 공을 곽정훈(188cm, F, 3학년)이 잡아낸 뒤 득점으로 연결시키면서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날 전성환의 최종 기록은 3점슛 3개 포함 18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 3점슛 성공률은 100%(3/3)에 달했다.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전성환은 “정말 짜릿하게 이긴 것 같다. 기분은 좋다. 다만 연습했던 수비가 잘 안돼서 초반에 너무 고전했다. 그래도 승리했기 때문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우리는 무조건 수비로 하는 팀이다. 오늘도 70점이나 줬는데, 60점대로 막았어야 했다. 특히 올해는 수비가 좀 안 되는 것 같은데, 연습한 것의 반 정도밖에 나오지 않은 것 같다”며 만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전성환은 올해를 끝으로 대학 생활을 마무리한 뒤, 프로 무대에 도전한다. 드래프트에 대한 부담감도 있겠지만, 4년간 몸 담았던 대학 생활을 어떻게 마무리하느냐도 그에게는 중요한 문제다. 현재 상명대는 7승 7패로 리그 7위에 자리잡고 있다(8위까지 플레이오프 진출).

전성환은 “이제 몇 경기 남지 않았다. 2경기밖에 안 남았는데,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 같다”며 입술을 깨물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가 인원이 많이 없는데, 부모님들이나 팬분들께서 많이 찾아오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거기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하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UBF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DB 오누아쿠,
[BK포토] KT 허훈,
[BK포토] DB 윤호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