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2019 농구 월드컵] 눈물 보인 최준용“재홍이 형 위해 뛴다”

[바스켓코리아 = 광저우/권대순 객원기자] “재홍이 형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하겠다”

이제 정말 마지막이다. 대한민국 남자농구 대표팀의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월드컵 마지막 한 경기를 남겨뒀다. 선수들은 코트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돌아온 결과는 4패.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서라도 마지막 한 경기에 온 힘을 쏟을 각오다.

특히 어깨 부상으로 신음 중임에도 최준용은 “팬들을 위해서 뛰어야 한다”며 굳은 의지를 내비쳤다.

최준용이 현대모비스 4개국 친선대회 당시 리투아니아(세계랭킹 6위)와 경기에서 보여준 경기력은 환상적이었다.  시원한 덩크 두 방과 상대의 허를 찌르는 어시스트로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상대적으로 높이의 열세를 가진 한국 대표팀 전력상 드리블 돌파가 가능하면서 골 밑 수비까지 가능한 최준용에 대한 기대감은 여느 때보다 커졌다. 그러나 체코전에서 당한 부상은 월드컵 경기력까지 영향을 미쳤다.  

그럼에도 그는 “국가대표는 1년에 몇 번 없는 기회 아닌가”라며 “그래서 더 책임감이 더 든다”며 국가대표로서의 책임감을 강조했다.

부상 투혼을 불사르던 최준용은 지난 중국전에서 어깨 부상이 재발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최준용은 “한국에서 다친 것과 똑같은 상황이었다. 뚝하는 소리가 나면서 통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실 최준용을 괴롭히는 것은 어깨부상만이 아니다. 대표팀에 날아든 고(故) 정재홍의 사망 소식은 청천벽력과도 같았다. 잠시 말을 잊지 못하던 최준용은 “내 어깨가 아픈 건 사실이지만 재홍이 형보다는 덜 아플 것이다. 재홍이 형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문을 연 최준용은 끝내 눈물을 보였다.

“원래 한국에 있어야 하는데.. 재홍이 형과 함께 있어주지 못해 너무 미안하다. (재홍이 형을 위해)정말 열심히 하겠다”  

고(故) 정재홍과 소속팀 룸메이트이기도 했던 최준용. 그는 결국 기자들에게  연신 ‘눈물을 보여 미안하다’고 말을 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권대순  kwon.daesoon@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대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소닉붐 Booooom Up! 출정식 가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