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19 박신자컵] 박신자컵 돌아보기 - 팀 별 눈에 띄었던 선수는 누구? (2) 
KB스타즈 김진영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기자] 2019 KB국민은행 WKBL 박신자컵 서머리그가 24일부터 31일을 끝으로 여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대회의 우승은 부천 KEB하나은행이 차지했다. 2018년에 이은 2연패. 

이번 대회는 기존의 성격과 다른 점이 있었다. 30세 이상 출전불가 규정 폐지. 일본과 대만 팀의 참가로 국제대회 성격을 띠자 WKBL은 변화의 칼을 빼들었다. 일본과 대만이 불참했으나 폐지된 규정은 유지되었다. 때문에 몇몇 팀들은 고참이자 주축급 선수들을 대거 출전시켰다. 

기존의 성격은 잃어버렸지만 출전 기회가 없던 선수들에게 기회도 충분히 주어졌다. 각 팀 별 어떤 선수들이 이번 대회를 통해 기회를 잡았을지 되돌아보자.    

청주 KB스타즈 (4승 1패)
김진영(24세, 176cm) - 5경기 평균 33분 20초 15.4점 9.4리바운드 2.6어시스트 2스틸 

개막 첫 날 열린 우리은행과 KB스타즈의 경기. 심성영이 승부처에서 존재감을 뽐내며 승리는 KB스타즈에게 돌아갔다. 모두가 심성영의 활약에 놀랐지만 숨은 승리 공신은 따로 있었다. 

김진영. 17점 10리바운드로 KB스타즈의 주득점원 역할을 수행했다. 이후에도 분전은 계속되었다. 매 경기 두 자릿수 이상 득점. 3-4위전 우리은행과의 리턴 매치에서는 20점 12리바운드로 정점을 찍었다. 

김진영은 대회 첫 날 진행된 인터뷰에서 쏜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직접 내뱉은 말을 대회 내내 수행했다. 공이 있을 때 주저하지 않고 림을 파고드는 모습은 쏜튼의 별명인 야생마를 떠올리게 했다. 

더 놀라운 점은 자유투 성공률. 지난 시즌 14개를 쏴서 4개를 넣던 그는 온데간데없었다. 24개를 얻어낸 자유투를 21개나 성공시켰다. 성공률도 28%에서 87%로 기하급수적으로 올랐다. 문제점을 완벽하게 보완했다. 

물론 단점도 있었다. 아직 가공이 필요한 느낌이었다. 정제되지 않은 공격이 많았다. 이를 성공률을 통해 알 수 있다. 2점슛 성공률이 38%(28/73)에 불과했다. 4번을 소하한 것에 비해서는 매우 낮은 수치이다. 조금 더 확률 높은 공격이 필요하다.  

김진영은 숭의여고 3학년 재학 중 66점을 넣었다. 그 때의 그를 프로에서 보기는 힘들 것이다. 하지만 조금씩 찾아가고 있는 것은 맞는 거 같다.    
 

BNK의 김선희

BNK 썸 (4승 2패)
김선희(23세, 178cm) - 6경기 평균 30분 52초 8점 5.7리바운드 1.5어시스트

BNK는 첫 경기에서 KEB하나은행에 패했다. 시종일관 접전인 승부였으나 막판 집중력에서 하나은행이 더 강했다. BNK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김선희에게 아쉬워했다. 2득점에 그쳤기 때문. 비시즌 김선희의 활약에 기대를 가졌던 BNK이기에 더욱 그랬다. 

그러나 둘째 날부터 김선희가 달라졌다. 김천시청 전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3점슛 하나 포함 10점을 올렸다. 많지는 않았지만 알토란 같은 득점이었다. 리바운드도 9개나 잡아냈다. 그 중 공격 리바운드가 7개였을 정도로 투지가 넘쳤다. 

자신감이 오른 김선희는 이후 본인의 모습을 확실히 찾았다.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도 9점 9리바운드를 올렸다. 전날의 활약을 그대로 재현한 것. 준결승인 KB스타즈 전에서도 14점 7리바운드로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김선희는 지난 시즌 4경기 출장에 그쳤다. 기록도 1.25점 0.3리바운드로 미미했다. 그러나 이번 여름은 달랐다. 유영주 감독이 가장 달라진 선수라고 꼽은 것을 확실히 증명했다. 

178cm로 키는 크지 않지만 리바운드에 적극적으로 가담했고, 미드레인지와 외곽에서 던지는 슛도 정확도가 높아졌다. 버티는 수비도 나쁘지 않았다.  

물론 박신자컵은 정규리그와의 격차가 크다. 본격적인 시즌에 들어가서 제대로 보여줘야 한다. 하지만 기대감을 높이기에는 충분했던 김선희의 모습이었다. 

KEB하나은행의 이하은

부천 KEB하나은행 (6전 전승)
이하은(24세, 180cm) - 6경기 평균 19분 32초 10점 6리바운드

2018년 수원에서 열린 박신자컵. 이하은이 KB스타즈 전에서 19점을 쓸어 담았다. 16분 동안 올린 기록이었다. 4번이 약한 하나은행에게는 반가운 소식. 

하지만 기대를 모았던 이하은의 모습은 시즌에 들어가서 볼 수 없었다. 신장 문제로 수술을 했기 때문. 

한 시즌을 통째로 쉰 이하은을 이번 박신자컵에서 다시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나선 첫 경기. 이하은은 18분을 뒤며 13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성공적인 복귀. 한 경기로 그치지 않았다. 삼성생명 전에서는 14점 12리바운드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다. 

BNK와의 결승전에서는 12점 4리바운드를 올렸다. 컨디션은 좋았으나 5반칙으로 일찌감치 코트를 빠져나간 것이 아쉬웠다. 벤치로 물러난 이하은의 눈에는 눈물이 흘렀다. 승부에 대한 열정을 알 수 있었던 장면이었다. 붉었던 눈시울은 팀이 우승을 차지한 뒤에야 수그러들었다.    

이하은은 스스로를 평하가며 “포스트에서 기술이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는 더 적극적으로 내 강점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 말을 박신자컵에서 확실히 보여줬다. 이제 정규시즌으로 무대를 옮겨야 한다. 

앞서도 말했듯이 하나은행의 약점은 4번 포지션. 백지은, 이수연, 김단비, 박찬양까지 자원은 많다. 그러나 신장을 갖춘 선수가 부족하다. 때문에 185cm의 ‘거요미’ 이하은이 하나은행의 골밑을 든든히 지켜줘야 한다.   

사진 = W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소닉붐 Booooom Up! 출정식 가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