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U리그] 용인대 김성은 감독 “선수들이 기죽지 않고 자신 있게 임한 게 승인”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외곽슛이 터지니까 자신이 생긴 것 같다. 선수들이 기죽지 않고 했던 게 이기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

용인대학교는 4일 용인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2019 KUSF 대학농구 U-리그 광주대학교와 경기에서 73-62로 승리했다.

김수진(168cm, F, 4학년)의 손끝이 빛났다. 김수진은 이날 3점슛 6개 포함 22점 2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맹활약을 펼쳤다. 김수진 외에도 이재은(16점 5리바운드 7어시스트), 김해지(16점 18리바운드 2어시스트), 박은서(12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 등 내외곽에서 고른 활약으로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용인대는 시즌 3승(5패) 째를 수확, 4위 광주대를 1경기 차로 쫓았다. 광주대가 4승 6패로 시즌을 마쳤고, 용인대는 리그 2경기를 남겨놓고 있기 때문에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생겼다.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용인대 김성은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지게 되면 플레이오프 진출에 있어 부담이 생기는 상황이었다. 선수들에게 부담 갖지 말고 경기에 임하자고 했다. 연습한 만큼만, 편안한 마음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선수들이 약속을 지켜준 것 같다”며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여대부 강호로 꼽히는 광주대와 경기. 김 감독은 “기본적인 것에 충실하게 연습했다”며 “선수들이 득점이 안 되더라도 박스아웃과 수비 등을 끝까지 해서 커버를 해야 하는데, 못 넣은 것에만 신경 쓰다 보니 경기력이 안 좋아진다. 기본에 충실하자고 했다”고 준비 과정을 밝혔다.

이어 “우리 팀이 (김)해지한테 너무 많이 의지한다. 외곽에서 득점이 터져줘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약했다. 슛 연습, 특히 무빙슛 연습을 많이 했다. 그랬더니 (김)수진이가 슛감을 찾았다. 나머지 선수들도 외곽슛이 터지니까 자신이 생긴 것 같다. 선수들이 기죽지 않고 했던 게 이기는 데에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선수들의 자신감 회복이 승인이라고 전했다.

용인대는 지난 8월 상주에서 열렸던 제35회 MBC배 전국대학농구 상주대회에서 준우승이라는 성적을 거뒀다. 리그 하위권 성적을 딛고 이뤄낸 쾌거였다. 이날 광주대를 꺾으면서 그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갔다. 플레이오프에 대한 희망도 남겨놓게 됐다.

김 감독은 “우리는 아직 부족한 게 많다. 그 부분을 조금씩 채워나가야 한다. 그렇게 된다면, 나머지 팀들이 우리 팀을 어려워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앞으로 선전을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용인대 농구부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격려해주셔서 항상 큰 힘이 된다. 앞으로도 용인대 농구부가 계속 유지될 수 있도록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제공 = KUBF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소닉붐 Booooom Up! 출정식 가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