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소통, 팬 서비스, 긍정적인 마인드’ SK 가드 정재홍, 갑작스런 사망 소식 알려… 농구 관계자와 팬들 ‘침통’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서울 SK 소속 가드 정재홍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 SK는 지난 3일 “정재홍이 이날 밤 10시 40분경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그는 향년 33세. 안타까움이 가득한 나이다.

지난달 말, 연습 경기 도중 손목이 골절되었던 정재홍은 3일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을 방문했다. 오후 6시경 진료를 받은 정재홍은 4일 수술 예정으로 입원했다. 저녁 식사까지 마친 정재홍은 병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도중 심정지를 일으켰다.

회진을 돌던 간호사가 의식불명 상태인 정재홍을 발견했고, 의료진은 3시간 넘게 심폐소생술을 진행했지만 안타깝게도 맥박이 돌아오지 않으며 사망에 이르고 말았다.

정재홍은 사고 직전까지 가족과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 한다. 또,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들도 이상징후를 느끼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으며, 5일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동국대 출신 정재홍은 2008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6순위로 대구 오리온스에 입단했다. 이후 인천 전자랜드와 고양 오리온을 거쳐 2017-18시즌부터 SK에서 활약했다. 2017-18시즌에는 백업 가드로 우승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프로농구 통산 331경기에 출전해 평균 3.6점, 1.8어시스트를 올렸다. 기록은 화려하지 않지만 끊임없이 노력하는 노력형 선수였다. 자비를 들여 미국으로 스킬 트레이닝을 다녀올 만큼 자신의 농구 기술 발전에 심혈을 기울이기도 했다.

정재홍은 평소 팬 서비스에 많은 관심을 보였던 선수였다. SNS를 직접 운영하며 농구와 관련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직접 농구 교실 등을 열어 농구 전도에도 많은 힘을 쏟았던 선수였다. 때문에 이번 소식에 대한 팬들의 충격은 매우 큰 상황이다.

늘 웃음을 잃지 않았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지니고 있던 정재홍 사망 소식에 농구계는 충격에 빠져 있다. 

현재 중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농구 월드컵에 참가하고 있는 대표팀은 FIBA에 검은색 리본을 달고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요청도 해 놓은 상태다.

문경은 감독을 비롯한 SK 선수들 역시 많은 충격을 받은 상황이며, 갑작스런 비보를 전해들은 농구 팬들은 정재홍 SNS에 많은 애도를 표하고 있다.

빈소는 신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이다. 발인은 6일 오전 6시 30분이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BK포토] BNK 구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