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U리그] 승리 이끈 경희대 김준환 “팀에 꼭 필요한 선수가 되겠다”

[바스켓코리아 = 수원/김준희 기자] “팀에 해를 끼치지 않고, 꼭 필요한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경희대학교는 2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19 KUSF 대학농구 U-리그 동국대학교와 경기에서 87-82로 승리했다.

경희대는 초반부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중심엔 김준환(187cm, G/F, 3학년)이 있었다. 김준환은 이날 3점슛 4개 포함 23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 4스틸로 활약했다. 1쿼터에만 3점슛 2개 포함 10점을 올리는 활약으로 상대의 기선을 제압했다.

2쿼터에 다소 주춤했지만, 3쿼터에 다시 3점슛 2개 포함 11점을 올리면서 팀의 리드에 기여했다. 경희대는 4쿼터 막판 동국대에 거센 추격을 허용했지만, 초반 벌어놓은 점수 차 덕에 승리를 지킬 수 있었다.

경기 후 김준환은 “쉽게 갈 수 있는 경기였는데, 4쿼터에 안일해져서 많이 따라잡혔던 것 같다. 이겨서 기분은 좋은데, 찝찝한 승리였던 것 같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올 시즌 경희대는 초반 넉넉하게 앞서다가도, 후반만 되면 귀신같이 따라잡히는 모습을 자주 연출했다. 경희대 김현국 감독도 경기가 끝난 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지 못한 것 같아서 속상하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준환은 “아무래도 4쿼터가 되면서 체력이 떨어지다 보니까 수비에서 미스가 나는 것 같다. 그래도 우리가 다른 학교보다는 체력이 좋은 편이다. 수비와 체력에선 밀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앞으로 경기 후반에 더욱 집중력을 갖고 임해야 할 것 같다”며 개선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초반 본인의 경기력에 대한 평가를 부탁했다. 김준환은 “첫 슛을 던졌을 때, 포물선이 좋아서 ‘슛감 좋은데’라고 생각했다. 후반으로 가면서 체력 소진으로 인해 영점을 놓친 부분은 아쉬움으로 남는다”며 부족했던 부분을 먼저 되짚었다.

경희대는 지난 8월 중순에 열렸던 제35회 MBC배 전국대학농구 상주대회 준결승전에서 중앙대에 58-66으로 패하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우승까지 두 걸음을 남겨놓고 당한 패배에 코칭 스태프는 물론, 선수들에게도 짙은 아쉬움이 남았다.

김준환은 “좋은 기회였던 것 같은데 우리가 놓쳤다. 팀적으로나, 개인적으로나 (분위기가) 많이 처졌던 것 같다. 선수들끼리 미팅을 통해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했다”며 준결승전 패배 직후 분위기를 설명했다.

경희대는 이날 승리로 시즌 9승(3패) 째를 달성했다. 단국대와 공동 3위를 유지했다.

김준환은 “연습한 대로만 하면 못 이길 팀은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프로팀과 연습경기 할 땐 서로 찬스를 잘 봐준다. 리그에만 들어오면 개인의 찬스를 많이 보는 경향이 있다. 연습경기 때처럼만 하면 못 이길 팀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팀에 해를 끼치지 않고, 꼭 필요한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로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UBF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DB 오누아쿠,
[BK포토] KT 허훈,
[BK포토] DB 윤호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