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35회 MBC배] ‘대학 입학 후 첫 MVP’ 고려대 박정현 “정기전 꼭 이기고파”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MBC배 대회에서) 이 산을 세 번 넘었는데, 정기전에서만 산을 못 넘고 있다. 전반기 때 좋았다가도 후반기만 되면 마음이 아팠다. 올해는 웃으면서 마무리하고 싶다.”

고려대학교는 22일 경북 상주실내체육관 신관에서 열린 제35회 MBC배 전국대학농구 상주대회 남자대학1부 결승전 중앙대학교와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75-66으로 승리했다.

호랑이 군단의 저력을 보여준 경기였다. 고려대는 1쿼터 21-9 런을 만들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지만, 3쿼터에 흔들리면서 41-52로 리드를 내줬다.

고려대의 집중력은 4쿼터에 발휘됐다. 김진영(193cm, G, 3학년)과 신민석(199cm, F, 2학년)이 4쿼터에만 18점을 합작, 승부를 연장으로 이끌었다. 연장전에선 3점슛 1개 포함 7점을 올린 이우석(196cm, G, 2학년)의 활약을 앞세워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위에 언급한 세 선수가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이 선수의 리더십이 없었다면 고려대의 역전극은 나오지 않았을 수도 있다. 코트 위는 물론, 벤치에서도 리더 역할을 톡톡히 해낸 ‘주장’ 박정현(204cm, C, 4학년)이다. 박정현은 이날 12점 16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 더블더블로 팀의 포스트를 지탱했다.

시상식이 끝난 후 만난 박정현은 “1쿼터에 너무 잘 풀렸던 것 같다. 아니라고 하겠지만, 안일하게 생각했던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중앙대에) 따라잡혔고, 자칫 2~30점까지 벌어질 수 있는 경기였는데, 진짜 후배들 때문에 이긴 경기라고 생각한다. 고려대다운 경기를 한 것 같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후배들에게 공을 돌렸지만, 후배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데에는 박정현의 역할이 컸다.

그는 “나는 이런 경기를 많이 해봤기 때문에, 충분히 따라갈 수 있는 점수 차라고 생각했다. 선수들 모아서 ‘포기하지 말자’고 했다. (김)진영이나 (신)민석이, (이)우석이에게도 ‘안 들어가도 되니까, 자신 있게 3점슛 던져라’라고 했다. 안 들어가면 나와 (하)윤기가 리바운드 들어갈 테니까 던지라고 했다. 그게 들어가면서 중앙대도 당황했던 것 같다. 허를 잘 찌른 것 같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은 것일까. 그는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이번 MBC배 대회 남대부 최고의 별로 떠올랐다. 박정현은 “고3 때 이후 MVP는 처음이다. 대학교 와서 처음으로 받아보는 개인상인 것 같다. 팀원들 덕분에 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정말 뜻깊은 것 같다”고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입학 후 세 번째로 거둔 MBC배 우승. 이제 그의 시선은 오로지 정기전만을 향해 있다. 2016년 입학한 박정현은 아직 정기전에서 승리를 거둔 기억이 없다(2016년 71-71 무승부, 2017년 73-83 패배, 2018년 69-72 패배).

박정현은 “(MBC배 대회에서) 이 산을 세 번 넘었는데, 정기전에서만 산을 못 넘고 있다. 전반기 때 좋았다가도 후반기만 되면 마음이 아팠다. 올해는 웃으면서 마무리하고 싶다”며 입술을 깨물었다.

이어 “이번 대회 와서 느낀 게, 후배들이 정말 많이 성장했다. 충분히 믿어도 될 만한 선수들이다. 지금 분위기를 그대로 이어간다면 정기전도 우승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꼭 이기고 싶다. 꿈에도 나올 정도다. 플레이오프도 중요하겠지만, 정기전을 바라보고 눈앞에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굳은 각오와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제공 = KUBF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DB 오누아쿠,
[BK포토] KT 허훈,
[BK포토] DB 윤호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