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레이커스, 골밑 보강위해 조아킴 노아도 고려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LA 레이커스가 골밑 전력을 더하기 위해 다른 선택지도 고려하고 있다.

『ESPN』의 옴 영미석 기자에 따르면, 레이커스가 조아킴 노아(센터, 211cm, 105.2kg)도 백업 센터 후보로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레이커스는 드마커스 커즌스의 급작스런 부상 이후 드와이트 하워드(멤피스) 영입을 우선시하고 있으며, 노아도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상태다.

노아는 지난 시즌 도중 뉴욕 닉스에서 방출됐다. 뉴욕과 지난 2016년에 계약기간 4년 7,200만 달러의 장기계약을 체결한 이후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이후 뉴욕은 꾸준히 트레이드를 시도했지만, 노아의 잔여계약을 떠안길 바라는 팀은 없었다. 결국 뉴욕은 지난 시즌 도중에 계약 마지막 해인 2019-2020 시즌 연봉을 지급유예하면서 내보냈다.

방출된 이후 노아는 이후 멤피스 그리즐리스에 둥지를 텄다. 뉴욕으로부터 지난 시즌 연봉을 고스란히 보전받은 만큼, 계약규모는 중요하지 않았다. 멤피스에서 마크 가솔(토론토)의 뒤를 받치면서 기대 이상의 역할을 해냈다. 하지만 부상 경력이 많은 만큼, 아직 계약을 따내지 못했고, 이적시장에 남아 있다.

노아의 경우 동료들과의 연계동작까지 끌어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워드는 리바운드를 제외하고는 막상 기대가 어렵다. 나이가 들면서 운동능력이 떨어진데다 고질적인 부상으로 예전과 같은 수비력을 발휘하기 쉽지 않다. 그러나 노아는 지난 시즌에 어느 정도 경쟁력을 선보였으며, 패스를 통해 팀에 보탬이 될 여지가 있어 선택지로 나쁘지 않다.

그는 지난 시즌 42경기에 나서 경기당 16.5분을 소화하며 7.1점(.516 .000 .716) 5.7리바운드 2.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전 세 시즌 동안 평균 5점도 책임지지 못했지만, 지난 시즌에는 출전시간대비 안정적인 생산성을 선보이면서 제 몫을 다했다. 참고로 지난 2017-2018 시즌에는 평균 1.7점 2리바운드에 그쳤다.

노아는 다음 시즌부터 뉴욕으로부터 3년간 연간 약 641만 달러를 받는다. 이를 감안하면 향후 계약규모가 노아의 거취에 중요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미 주전으로 뛰기에 한계가 많은 만큼, 여타 팀과 계약에 나설 경우 최저연봉 안팎의 규모로 계약이 체결될 가능성이 현재로서 높아 보인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