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35회 MBC배] 노력 끝에 기회 잡은 독고민정 “나라는 선수 있다는 것 알리고파”

[바스켓코리아 = 상주/김준희 기자] “이번 대회에서 나라는 선수가 있다는 걸 사람들한테 알리고 싶다.”

광주대 ‘새내기 포워드’ 독고민정(165cm, 1학년)이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광주대학교는 19일 경북 상주실내체육관 구관에서 열린 제35회 MBC배 전국대학농구 상주대회 여자대학부 F조 예선 단국대학교와 경기에서 82-46으로 승리했다.

강유림(175cm, F/C, 4학년)이 28점 14리바운드로 맹활약한 가운데, 신입생 독고민정의 약진이 돋보였다. 독고민정은 이날 4쿼터에만 13점을 올리는 등 26점 8리바운드 2스틸로 활약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만난 독고민정은 “우리가 리그 때 단국대를 두 번 만났는데, 다 졌었다. 이번에는 꼭 이기겠다는 마음으로 나왔다. 막상 이기니까 얼떨떨하긴 하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리그에서 2연패를 딛고 승리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서는 “우리끼리 하고자 하는 의지가 컸다. 언니들을 믿고 경기하려고 했다. 초반부터 슛이나 움직임, 수비가 잘됐다”고 승리 요인을 짚었다.

이어 이날 본인의 활약에 대한 평가를 부탁했다. 그녀는 “고등학교 때 팀에서 제일 잘한 건 아니었는데, 어쩌다 보니 내가 주득점원이 됐다. 그래서 공격에는 자신이 있다. 1대1 공격은 괜찮은데, 아직 움직이는 길이나 언니들을 살려주는 요령이 부족하다. 오늘은 내 것보다는 언니들을 믿고 경기했다”며 공을 팀원들에게 돌렸다.

신입생인 독고민정은 경기를 거듭하면서 점차 출전 시간이 늘고 있다. 선발 출전 횟수도 증가했다. 이날은 40분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본인의 시즌 최다 26점을 올렸다. 실력이 일취월장하고 있다.

독고민정은 “초반에는 식스맨이었다. 그래도 운동할 때 작은 것 하나부터 열심히 하려고 했다. 감독님께서 연습경기 때부터 조금씩 기회를 주셨는데, 그걸 잘 잡은 것 같다”며 출전 시간 증가 이유를 설명했다.

덧붙여 “내 것만 보는 경향이 있었다. 감독님께서 나 하나 때문에 나머지가 죽는다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 빠져야 할 때 빠지고, 받아야 할 때 받아주는 소위 말해 ‘뛰는 길’을 터득하고 있다”고 개선 방향을 짚었다.

광주대는 올해 10명으로 시즌을 치르고 있다. 이 중 강유림, 김보연(166cm, F, 4학년), 이현경(160cm, G, 4학년) 등 3명은 졸업으로 팀을 떠난다. 남은 선수 중 가장 고학년은 2학년 노수빈이다. 저학년들의 비중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 신입생들의 성장이 절실하다.

독고민정 또한 그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 그녀는 “감독님께서도 내년을 생각하시는 것 같다. 우리한테 기대를 많이 하고 계신다. 뭐라고 하시기보단, 들어가서 우리가 해야 할 역할이 뭔지 말씀해주신다.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목표에 대해 물었다. 두 가지를 언급했다. ‘부산대를 이기는 것’, 그리고 ‘독고민정이라는 선수를 알리는 것’이다. 광주대는 이번 대회 첫 경기 부산대와 경기에서 45-75로 대패한 바 있다.

“부산대를 꼭 이기고 싶다. 이때까지 전승을 거둔 팀이라서 처음에 기가 죽었던 것 같다. 뭘 할 생각을 못했던 것 같다. 다음에 다시 만나면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그리고 이번 대회에서 나라는 선수가 있다는 걸 사람들한테 알리고 싶다. 많이 알아봐 주셨으면 좋겠다.”

사진제공 = KUBF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CC 김국찬,
[BK포토] KT 허 훈,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CC 송교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