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프로 도전 선언한 김훈 “엘리트 복귀 이유? 부모님께 효도하고 싶어서”
김훈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바스켓코리아 = 강릉/김영훈 기자] 김훈이 프로 도전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DSB는 18일(일) 강릉 경포대 해수욕장 특설코트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LiiV) 2019 KBA 3x3 KOREA TOUR 코리아리그 결승전에서 리고러코리아를 15-9로 꺾었다.

불꽃 튀기던 결승전 승부의 추를 무너트린 선수는 김훈이었다. 장기인 외곽슛은 물론이고 포스트업과 돌파 등 여러 방면으로 득점을 쌓았다. 경기 내내 맹활약을 펼친 김훈은 쐐기포도 본인의 손으로 올리면서 팀에게 우승을 안겼다.  

시상식 후 만난 김훈은 “오랜만에 복귀해서 형들이랑 같이 뛰니 기분 좋다. 우승까지 해서 더욱 좋다”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김훈이 결승에서 상대한 리고러코리아는 3차 대회 결승 상대. DSB는 통한의 결승 자유투를 내주면서 패했다. 당시 김훈은 DSB에 없었다. 김훈이 돌아오자마자 설욕에 성공했다. 김훈은 “패배 소식을 듣고 만났기에 자극이 많이 되었다. 졌을 때 형들이 슬퍼하기보다 아파하더라. 상처에 밴드가 되어주려고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김훈은 이번 대회 독보적인 기량을 선보였다. 득점 기계다운 모습이었다. 그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감탄이 쏟아질 정도. 그야말로 최상의 컨디션이었다. 김훈은 “올해 하반기에 준비하고 있는 두 가지가 있다. 두 개 모두 얼마 남지 않아서 몸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많이 신경 쓰고 있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김훈이 준비하는 두 가지 중 첫 번째는 3x3 U23 국가대표. 최근 4명의 명단 안에 포함되었다. 부상 등 변수만 없다면 10월 중국에서 열리는 U23 3x3 월드컵 2019에 출전하게 된다.   

김훈은 "주변에서 많이 응원하고 기대도 해준다. 보답하려기 위해 몸도 끌어올리고 있다. 좋은 모습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근황을 밝혔다.  

김훈은 2016년까지 연세대 소속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2015년에는 U19 대표팀에도 뽑혔다. 같은 나이에서는 수준급 기량의 소유자. 그러나 돌연 농구 생활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생활체육과 3x3 등에서만 활동을 이어가다 최근 프로 무대 도전 의사를 밝혔다. 

김훈은 “그만두었다가 다시 돌아가는 것에 압박감이 있다. 여러 가지 시선이 있는 것도 안다. 그래도 용기내서 결정했다. DSB와 김태삼 형님, 연세대 농구 동아리 볼케이노가 있었기에 가능한 선택이었다. 부모님에게도 다시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다시 돌아가겠다”며 프로 진출 의사를 확실히 했다.  

이어 그는 “내 꿈보다는 부모님에게 효도하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다. 운동을 그만두면서 한 번 실망시켰다. 다시 돌아가 내가 코트를 밟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가장 중요한 복귀 이유를 덧붙였다.  

끝으로 김훈은 자신의 각오를 밝혔다. “한 번 쓴 맛을 봤으니 간절함을 안다. 누구보다 열심히 하고 코트에서 보여주는 선수가 되겠다”는 그의 말이다. 과연 김훈이 꿈을 이룰 수 있을지 올해 안에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대한민국농구협회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