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화끈한 공격력 앞세운 리버태스YB, 케페우스YB 제치고 정상 올라 (U18 종합)
리버태스YB가 케페우스YB의 수비를 피해 슛을 시도하고 있다.

[바스켓코리아 = 강릉/김영훈 기자] 리버태스의 공격력이 케페우스를 앞섰다. 

리버태스YB(이하 리버태스)는 18일(일) 강릉 경포대 해수욕장 특설코트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LiiV) 2019 KBA 3x3 KOREA TOUR U18부 결승전에서 케페우스YB(이하 케페우스)를 21-17로 꺾었다.

초반부터 결승전다운 화끈한 공방전이 열렸다. 두 팀은 30초 만에 7점을 주고받았다. 5점은 리버태스, 2점은 케페우스의 손에서 나왔다. 

리버태스의 공세는 계속 되었다. 이준택과 조문호의 손끝 감각이 최상이었다. 배현준의 2점포까지 더해지면서 3분 30초 만에 12점을 완성시켰다. 케페우스의 수비는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결국 케페우스는 작전 시간을 부를 수밖에 없었다. 숨을 고른 케페우스는 반격을 시작했다. 임도하가 외곽포로 신호탄을 쐈다. 윤정민도 멋진 돌파를 보여줬다. 

리버태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배현준이 장기인 2점슛을 성공시켰다. 조문호도 돌파로 다시 점수차를 7(15-8)로 벌렸다.

경기 종료가 가까워오자 케페우스의 저항은 더욱 거셌다. 임도하와 윤정민이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리버태스를 쫓았다. 

위기의 상황에서 리버태스를 구한 선수는 조문호였다. 케페우스가 다가올 때마다 2점슛으로 상대의 의지를 꺾었다. 조문호는 마지막 21점째도 자신이 올리면서 경기를 끝냈다. 

정상에는 리버태스가, 2위에는 케페우스가 올랐으며 공동 3위는 YKK-C와 칠곡에게 돌아갔다. 

사진 = 김영훈 기자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소닉붐 Booooom Up! 출정식 가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