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 농구대회 개최...상무 선수들은 스킬트레이너로 변신

[바스켓코리아 = 문경/김아람 기자] '2019 KBL 유소년클럽 농구대회 IN 문경'의 막이 올랐다.

KBL(한국프로농구연맹)은 15일 경상북도 문경시에서 '2019 KBL 유소년클럽 농구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13회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KBL 10개 구단이 운영하는 유소년클럽팀 중 최종 선발된 46개 팀과 일본 B리그 시부야 유소년 클럽(초고부) 1개 팀 등 총 47개 팀, 550여명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 대회로 18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초저부(1~4학년)와 초고부(5~6학년), 중등부 등 3개 부로 나뉘어, 국군체육부대 선승관과 문경실내체육관, 문경배드민턴장 등 세 곳에서 펼쳐진다.

초저부와 초고부는 각 5개 팀이 4개 조에 편성되어 예선을 치른 후, 8강 토너먼트에 오를 예정이다. 중등부는 각 5개 팀, 2개 조가 예선을 거쳐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한편, 국군체육부대 용지관에서는 상무 선수들이 스킬 트레이너로 깜짝 변신한다. 이재도, 두경민, 전성현, 전준범, 최원혁, 박세진, 정준수(이상 A조)와 김지후, 서민수, 이동엽, 김진유, 이우정, 정성호, 정해원(이상 B조)이 두 조로 나뉘어 17일까지 초저부와 초고부 선수들을 가르친다. 스킬 트레이닝은 100분씩 하루 3~4회 진행된다.

선승관에서 진행되는 예선과 본선, 결승전은 네이버와 아프리카TV, 유튜브를 통해 생방송된다. 현재 초저부는 삼성이 A조 2연승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모비스와 DB가 각 1승을 챙겼다. 

사진 = 김아람 기자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