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에이클라 엔터테인먼트와 5년간 방송권 계약 체결

[바스켓코리아 = 신사/김우석 기자] KBL은 5시즌 동안 에이클라 엔터테인먼트와 방송권을 체결했다.

KBL은 12일(월) 오전 11시 논현동 KBL 센터에서 2019-20시즌부터 2023-24시즌까지 총 5시즌 동안 프로농구 방송권 계약을 체결했다.

KBL 이정대 총재와 에이클라 홍원의 대표의 조인식으로 시작된 행사는 질의 응답 시간을 거쳐 마무리되었다.

홍 대표는 “이번 기회를 통해 침체되어 있던 농구의 부흥을 함께 이끌어보자는 의미로 이번 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고 말한 후 “수익 창출이 당장은 힘들 수도 있다. 장기 계약을 한 이유 중 하나다. 이번 시즌에는 KBL이라는 콘텐츠를 잘 전달하는 역할을 해야 할 듯 하다. 내년 시즌부터는 수익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부터 주말에 4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모든 경기를 중계하기 쉽지 않은 환경이다. 홍 대표는 “차기 시즌부터 협의가 필요한 부분이다. 협의 과정에서 가장 많이 의논이 된 부분이기도 하다. 하지만 우리가 가장 많은 스포츠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최대한 많이 노출을 시킬 생각이다. 또, 프로농구에 대한 니즈가 있는 방송사가 있다면 충분히 소통이 가능하다. 에이클라의 시작은 콘텐츠 유통이었다. 기능적으로 필요하다면 협의를 통해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에이클라가 다양한 플랫폼과 콘텐츠 제작 능력의 전문성과 스포츠 전문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분명히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이 들었다. 우리의 열정과 의지가 합쳐졌다. 농구가 동계 스포츠의 꽃으로 국민들의 지친 일상에 힐링이 되는 스포츠가 될 수 있는 모멘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에이클라는 국내 프로야구(KBO), 프로축구(K-리그)를 비롯해 미국 프로농구(NBA), 종합 격투기(UFC) 등을 자사 채널인 SPOTV를 통해 대중에게 선보이고 있는 스포츠 전문 방송사이자 국내외 스포츠 중계권 비즈니스 회사이다.

KBL은 에이클라와 함께 10월 5일(토) 개막하는 2019-20시즌 프로농구 붐 업 조성을 위해 안정적 중계 운영과 경기 종료 1시간 내에 제공하는 경기 영상을 비롯해 뉴 미디어를 통한 홍보 강화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직관적인 썸네일과 영상 배열, 재치 넘치는 제목으로 팬들에게 한 발 더 다가서는 콘텐츠를 제작, KBL 기획 프로그램 제작 및 온/오프라인 홍보 강화, 기존과 차별화된 콘텐츠로 스포츠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프로 농구의 감동과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본 방송권 계약을 통해 에이클라는 프로농구 정규경기 및 플레이오프(챔피언결정전 포함) 등 국내에서 개최되는 KBL 경기에 대한 중계권 및 뉴미디어 사업, 유무선 & 기록 판매 사업에 대한 제반 권리(재판매권 포함)를 갖게 된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