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74회 종별] '3P 6개 폭발' 홍대부고 고찬혁 “슛 타이밍 빨라졌다”

[바스켓코리아 = 영광/김준희 기자] “무빙슛을 던지면서 슛 타이밍을 빨리 가져가려고 했다. 한 달 동안 연습했다. 그랬더니 슛 타이밍이 빨라지면서 던지기 편해진 것 같다.”

홍익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이하 홍대부고)는 24일 전남 영광스포티움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과 함께하는 제74회 전국종별농구선수권대회’ 남자고등부 D조 예선 휘문고등학교(이하 휘문고)와 경기에서 86-59로 승리했다.

이날 휘문고는 홍대부고를 맞아 이두원(204cm, C, 3학년)-이대균(201cm, F, 2학년)-정희현(202cm, C, 3학년)-이강현(200cm, C, 2학년)-프레디(202cm, C, 1학년) 등 5명 전원을 2m 이상으로 구성하는 파격적인 라인업을 선보였다.

하지만 이 선수의 활약에 ‘2m 장신숲’은 무너졌다. 3점슛 6개 포함 31점을 몰아친 고찬혁(188cm, G/F, 3학년)이다. 고찬혁은 한 박자 빠른 슛 타이밍으로 블록슛을 피하는 한편, 플로터 등 다양한 기술로 상대 수비를 공략했다.

경기 후 만난 고찬혁은 “어제 연습부터 집중했다. 선수들끼리 미팅을 통해 ‘오늘 분위기 잘 잡아서 결승까지 가자’고 했다. 휘문고는 결승에서 만날 수도 있는 팀이니까 이겨야 된다고 했는데, 이겨서 기분 좋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날 상대했던 휘문고의 ‘2m 라인업’에 대해서는 “우리 팀이 높이는 낮지만, 아무래도 상대가 2m 5명이다 보니 느리더라. 그리고 우리가 외곽슛이 좋기 때문에 상대의 3-2 지역 방어를 깰 수 있었다. 전국체전 서울 대표 선발 평가전 때 (장신 라인업에) 당해서 연습했던 게 잘 통했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2m 장신 다섯 명이 코트에 서있는 모습은 쉽게 볼 수 있는 광경은 아니다. 홍대부고 이무진 코치는 경기가 끝난 뒤 “높네, 높아”라며 혀를 내둘렀다. 경기를 뛰었던 고찬혁 또한 압도당하긴 매한가지였다.

고찬혁은 “확실히 위력적이긴 하다. 손만 들어도 골대가 안 보인다. 한 명을 제쳐도, 다른 2m 선수가 나오니까 무섭긴 무섭다. 그래도 연습한 대로 했더니 잘 풀린 것 같다”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고찬혁은 이날 3점슛 6방을 꽂아 넣었다. 그만큼 손끝 감각이 좋았다. 그는 “어제 던질 때부터 슛감이 좋아서 연습을 많이 했다. 연습한 만큼 나와서 기분 좋다”며 미소를 지었다.

슛감이 좋았던 비결에 대해서는 “원래 슛 타이밍이 느린 편이었다. 무빙슛을 던지면서 슛 타이밍을 빨리 가져가려고 했다. 한 달 동안 연습했다. 그랬더니 슛 타이밍이 빨라지면서 던지기 편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고교 최고의 슈터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던 그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며 손사래를 쳤다. “이제 절반쯤 온 것 같다. 상대가 원박스 수비로 붙으면 막히는 게 있어서 그때도 슛을 던질 줄 알아야 한다. 슛뿐만 아니라, 돌파로도 상대 수비를 뚫을 줄 알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고찬혁은 “어느 팀을 만나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다.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 김준희 기자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전랜 강상재,
[BK포토] 전랜 쇼터,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KT 양홍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