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전격 합류’ KCC 버논 해밀턴 코치 “어린 선수들 성장에 도움 주고파”
지난 시즌에 이어 전주 KCC 코치로 합류한 버논 해밀턴. 어린 선수 기량을 얼만큼 끌어 올릴 수 있을까?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열혈남아’ 버논 해밀턴 코치(35)가 지난 해에 이어 다시 전주 KCC에 합류했다.

해밀턴 코치는 지난 시즌 KCC에서 추승균, 스테이스 오그먼 코치를 보좌했던 경험이 있다. 주로 어린 선수들을 기량 발전에 힘을 쏟았다.

KCC 관계자는 “원래 코치들에게 농구화를 지급하지 않는다. 해밀턴 코치에게는 농구화를 지급하고 있을 정도로 선수들을 열정적으로 가르친다. 보배 같은 코치”라는 말을 남긴 바 있고, 코칭 스텝이 전창진 감독, 강양택 코치로 바꾼 올 해에도 KCC에 스텝으로 합류하게 되었다.

숙소에서 만난 해밀턴 코치는 “돌아와서 기쁘다. 구단에서 신경을 많이 써준 것에 대해 감사한다. 지난 시즌에 이어 어린 선수들 기량 발전에 많을 힘을 쏟겠다.”고 말한 후 “지난 시즌을 돌아보니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한 해였다. 감독님들에게 많은 조언을 받았다. 이력서 한 줄을 채울 수 있었다. 지난 시즌 경험이 팀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연이어 해밀턴 코치는 “지난 시즌을 통해 KBL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 리그 스타일도 나라마다 다르다. 선호하는 플레이나 장단점에 대해 파악이 되었다. 많은 도움이 되고 싶다.”며 다시한번 열정을 불태울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

위에 언급한 대로 해밀턴 코치는 주로 어린 선수들 개인 기량 발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시즌에도 어느 선수든 요청만 하면 야간 훈련에 동행, 선진 농구 속의 개인 기술 전달과 함께 선수가 가져야하는 열정에 대해 전파한 바 있다. KCC가 이번에도 해밀턴 코치를 재 신임한 가장 큰 이유다.  

해밀턴은 이에 대해 “지난 시즌 우선적으로 송교창과 좋은 유대 관계가 있었다. 올 시즌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았으면 좋겠다. 또, 최승욱이 기대가 된다. 수비가 갖춰진 선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볼 핸들링과 슈팅이 약하다. 그 부분에 많은 도움을 줄 생각이다. 한 단계 더 올라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CC는 많은 유망주들이 있다. 송교창은 유망주에서 에이스로 발돋움 중이며, 최승욱도 해밀턴 코치가 언급한 대로 수비 면에서는 이미 검증을 받은 상태다. 또, 유현준과 김국찬 그리고 김진용이라는 미래가 존재한다.

해밀턴 코치는 “팀에서 나를 믿고 믿음을 주고 세 선수를 미국 캠프로 보내주었다. 세 선수 모두 좋은 경험이 되었을 것이며, 기량 발전에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유현준은 FA 캠프에 참가해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미국 선수들 사이에서 수준 높은 플레이를 수 차례 선보였다. 상황을 읽은 부분을 발전시키면 더 좋은 선수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KCC는 전태풍, 하승진, 정희재, 김민구 등 이탈로 인해 전력이 다소 약화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어린 선수들 활약이 필수적인 시즌을 맞이했다.

이정현, 송교창을 중심으로 리빌딩이라는 단어가 KCC를 휘감고 있다. 해밀턴 코치와 어린 선수들 열정이 융합해야 한다. 늘 당당하고 열정 넘치는 해밀턴 코치가 KCC의 어린 선수들 성장을 얼마나 이끌어낼 수 있을까?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BK포토] BNK 구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