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오랜만의 대회에서 우승 차지한 이영훈 “함께해준 팀원들에게 감사”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우리가 3년 만에 팀으로 다시 뭉쳤다. 나도 학생들을 가르치다 보니 시합을 많이 못 뛰었었는데, 오랜만에 뭉쳐서 우승까지 하게 됐다. 지금 팀원들이 5년 가까이 변하지 않고 하고 있다. 함께해주는 팀원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모션스포츠는 14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특설코트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LiiV) 2019 KBA 3x3 KOREA TOUR OPEN부 KM뮤직과 결승전에서 14-7로 승리했다.

두 팀 모두 베테랑들이 다수 포함된 가운데, 좀 더 젊은 피를 앞세운 모션스포츠가 승리를 낚았다. 모션스포츠는 안정된 코트 밸런스와 수비력을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득점이 필요할 땐 한 방을 선보였다. 곽정훈이 내외곽을 오가며 맹활약을 펼쳤다,

현재 스킬 트레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이영훈도 이날 우승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골밑에서 노련한 공수 활약으로 KM뮤직의 발목을 잡았다. 베테랑인 이영훈과 ‘젊은 피’ 곽정훈이 조화를 이루면서 모션스포츠는 OPEN부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경기 후 만난 이영훈은 “오랜만에 팀원들과 손발을 맞춰서 시합에 나왔는데 부산, 울산 제자들과 부모님들까지 와서 응원해주셔서 그 힘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대회에 나오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2015년부터 3x3 대회에 많이 참여하고, 우승도 했었다. 현재 팀원이자 모션스포츠 대표인 김동현 원장과는 중학교 때부터 아는 사이다. 또, 곽정훈과 박준수는 모션스포츠에서 배우다가 엘리트 선수가 된 친구들이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일정이 잘 맞아서 우연한 계기로 참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결승전에서 곽정훈의 역할이 컸다. 곽정훈은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에 참여하면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이영훈은 “(곽)정훈이는 중학교 때부터 봤던 제자다. 오늘 수비와 공격에서 모든 걸 맡아서 해줬기 때문에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프로에 갈 준비를 하고 있는데, 잘됐으면 좋겠고 오늘 우승이 조금이나마 즐거운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며 제자를 향한 진심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모션스포츠의 경기에는 항상 열렬한 팬클럽(?)이 뒤따랐다. 바로 이번 부산대회에 참가한 모션스포츠 클럽 소속 선수들이다. 이들은 스승님의 승리를 위해 목이 빠지도록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모션스포츠 팀원들도 이를 의식하듯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제자들이 보고 있어서 더 열심히 했다”는 이영훈은 “항상 가르칠 때 엄하게 가르치고 힘들게 했는데, 좋은 결과를 받게 돼서 고맙게 생각한다. 힘든 훈련을 잘 소화해줘서 그런 마음도 고맙고, 응원해준 부분에 대해서도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가 3년 만에 팀으로 다시 뭉쳤다. 나도 학생들을 가르치다 보니 시합을 많이 못 뛰었었는데, 오랜만에 뭉쳐서 우승까지 하게 됐다. 지금 팀원들이 5년 가까이 변하지 않고 하고 있다. 함께해주는 팀원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전하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 김준희 기자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전랜 강상재,
[BK포토] 전랜 쇼터,
[BK포토] KT 쏜튼,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KT 양홍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