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엘리트 선수’ No Name 이은우의 각오 “우승하고 국가대표 되기 위해 나왔다”

[바스켓코리아 = 부산/김준희 기자] “대회 우승하고 국가대표가 되고 싶어서 나왔다. 우리 조가 우승 후보들이 많은 팀이기 때문에 (우리가) 엘리트라 해도 이번엔 진짜 얕보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

인헌고 소속 엘리트 선수들이 3x3 국가대표 도전에 나섰다. 13일 부산중앙고등학교에서 개막한 2019 KBA 3x3 KOREA TOUR에 No Name(김홍수, 김태윤, 이은우, 곽호형)이라는 팀으로 출전했다.

이번 대회는 오는 8월 열리는 2019 U18 3x3 아시아컵에 파견될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다. 메인 이벤트다. 5대5와 다른 종목이지만, 엘리트 선수들 또한 국가대표의 꿈을 이루기 위해 팀을 이뤄 대회에 출전했다.

No Name은 지난 2차 광주대회 우승팀인 썬더파이브, YKK B, PHE 등 쟁쟁한 팀들과 함께 B조에 속했다. 선수들의 거칠고 강한 수비에 No Name 또한 초반 갈피를 못 잡고 방황하는 모습이었다.

No Name의 야전사령관인 이은우(173cm, G)가 빠르게 분위기를 잡았다. 이은우는 날카로운 패스로 골밑 득점을 돕는 한편, 외곽슛을 통해 상대방의 전의를 꺾었다.

두 번째 경기였던 썬더파이브와 맞대결에서도 No Name은 종료 직전까지 1점 차로 뒤지고 있었으나, 극적인 동점골을 통해 연장으로 향했고 결국 승리를 거머쥐면서 우승에 한 걸음 가까워졌다.

경기가 끝난 뒤 만난 이은우는 “대회 우승하고 국가대표가 되고 싶어서 너왔다. 우리 조가 우승 후보들이 많은 팀이기 때문에 (우리가) 엘리트라 해도 이번엔 진짜 얕보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마인드였다. 끝까지 포기 않고 타이트하게 붙은 게 승인인 것 같다. 팀원들을 믿고 플레이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No Name은 첫 경기였던 PHE와 맞대결에서도 초반 상대의 압박 수비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은우는 “3x3 대회에 오랜만에 참여하다 보니 긴장했던 것 같다. 나도 몸이 붕 떠서 당황했다. 그럴 때일수록 패스 돌리고, 골밑 쪽에서 점수 벌어지면서 이겼던 것 같다”며 몸이 덜 풀렸던 첫 경기를 떠올렸다.

같은 농구지만, 5대5와 3x3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 실제 플레이하는 선수들은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은 차이가 있다고 말한다. 이은우도 다르지 않았다.

그는 “예측할 수가 없다. 2점슛이 너무 크다. 그리고 분위기 싸움에 좌우가 많이 된다. 경기가 확 뒤집혀서 따라가려면 힘이 든다. 점수가 벌어져도 차근차근 따라잡으면 되는데, 경기 시간도 10분이고 전환 속도가 워낙 빨라서 마음이 급해진다. 어렵다”고 말했다.

여기에 No Name은 엘리트 선수들로서 다른 일반팀으로부터 더욱 집중견제를 받는다. 이은우는 “그런 것까지 각오하고 나왔다”며 “일반팀과 붙어도 (엘리트) 시합 때처럼 선수끼리 붙는다는 생각과 봐주지 말고 승리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할 것”이라고 투지를 불태웠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늘은 잔미스들이 많았던 것 같다. 다른 팀들은 3x3 경험이 많은 반면에 우리는 적기 때문에 수비에서 더 열심히 해야 메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 본선 올라가면 2경기(4강, 결승)만 남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겠다. 외곽슛을 더 막고, 골밑 쪽으로 활용해서 풀어나가면 우승에 가까워질 거라 생각한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 김준희 기자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