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여전했던 외곽포’ DSB 박래훈 “남궁준수 형 덕분에 슛 편하게 쏴”

[바스켓코리아 = 부산/김영훈 기자] 박래훈이 남궁준수에게 고마워했다. 어떤 이유일까.

박래훈은 창원 LG에서 뛰던 시절부터 3점슛 능력 하나만큼은 인정받았다. 프로 통산 119개의 3점슛이 이를 증명한다.

3x3로 넘어온 현재도 박래훈의 슛감은 여전했다. 상대인 ATB(올댓바스켓)가 그를 막으려고 갖가지 방법을 펼쳤지만 박래훈의 2점슛은 여지없이 림을 갈랐다. 박래훈을 앞세운 DSB는 ATB를 꺾고 코리아투어 부산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경기 후 만난 박래훈은 “당일 아침에 출발해서 몸이 무거웠다. 도착해서 많이 움직이며 몸을 풀었더니 좋은 경기를 했다. 자랑은 아니지만 나에게 강한 수비가 온다. 팀원을 이용해서 슛을 쏘려고 했다. 동료들이 기회를 잘 봐줘서 잘 풀렸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상대인 ATB에도 프로 출신의 가드가 있었다. SK, 삼성을 거친 신재호. 단국대 시절에는 대학리그 득점왕도 차지했을 정도로 수준급 선수이다. 이날도 간간히 빠른 스피드를 살려 득점을 올렸다. 그러나 DSB의 수비는 승패를 바꾸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박래훈은 “워낙 빠르고 재능 있는 선수다. 그래서 신재호를 막는 것을 중점으로 뒀다. 혼자가 아닌 여러 명이 같이 막는 수비를 준비해서 재호가 힘들어 한 거 같다”며 신재호를 높이 평가했다. 

DSB는 외곽포가 무서운 팀. 반대로 항상 골밑의 아쉬움이 존재했다. 이번 대회는 달랐다. 남궁준수가 강한 힘을 바탕으로 골밑을 장악했다. “(남궁)준수형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리바운드나 궂은일을 다해줘서 내가 편하게 쏠 수 있다”며 박래훈은 남궁준수에게 고마워했다.

이날 코리아투어는 해운대에서 열릴 계획이었다. 그러나 우천으로 인하여 급하게 부산 중앙고 체육관으로 변경됐다. 실내에서 긴 시간 농구를 해왔기에 장소 변경에 박래훈은 기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실외는 아직도 어렵다. 바람의 영향이 많이 불었다. 실내에서 오랜 세월 농구를 해서 아직도 편하다. 바뀌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DSB는 지난 코리아투어 2차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하늘내린인제도 없다. 두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기 좋은 기회이다.

박래훈은 끝으로 “코리아투어는 좋은 기운이 있다. 욕심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좋은 기회가 맞다. 하늘내린인제가 나라를 대표해서 중국으로 갔다. 없는 틈을 타서 우승을 해보겠다”며 웃음을 지어보였다.

사진 = 김우석 기자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