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장단신 조합 선택’ 전자랜드, 국내 선수 성장 끌어낼 수 있을까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할로웨이와 강상재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장단신 조합을 선택한 전자랜드의 다음 시즌 키워드는 '국내 선수 성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 전자랜드는 12일 2019-2020시즌 함께할 외국인 선수로 머피 할로웨이와 섀넌 쇼터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두 선수 모두 지난 시즌 KBL을 경험했던 선수다. 할로웨이는 전자랜드에서, 쇼터는 현대모비스에서 시즌을 치렀다.

활약도 훌륭했다. 할로웨이는 2018-2019시즌 초반 전자랜드 돌풍의 주역이었다. 그동안 확실한 센터가 없어 고생했던 전자랜드의 중심을 잡아주면서 적절한 피딩을 통해 국내 선수의 능력까지 살려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선보였다.

다만 할로웨이는 시즌 도중 발등 부상으로 인해 고생하다가 결국 팀에 자진 퇴단 의사를 밝히면서 작별한 바 있다. 하지만 그의 활약을 바탕으로 전자랜드는 지난 시즌 리그 상위권의 코트 밸런스를 선보이며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었다.

쇼터 또한 지난 시즌 현대모비스 통합우승의 일등공신이다. 특히 돌파와 속공, 외곽슛, 미드레인지 점퍼 등 다양한 공격 기술을 갖추고 있어 상대 수비를 휘젓는 ‘크랙’ 역할을 도맡았다. 외인 두 명이 동시 출전 가능한 2, 3쿼터에 이대성과 함께 선보인 트랜지션 속도는 상대의 진을 빼놓을 정도였다.

만약 다음 시즌 외인 제도가 지난 시즌과 동일하게 유지됐다면 이번 전자랜드의 선택은 박수를 받았을 것이다. 그러나 다가오는 2019-2020시즌부터는 2m 이상 신장 제한과 장단신 조합이 사라지고, 2명 보유 1명 출전으로 제도가 바뀐다.

이런 상황에서 전자랜드의 선택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이미 다른 구단들은 2m가 넘는 장신 용병을 데려오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자랜드는 자신 있게 할로웨이와 쇼터를 선택하며 1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공식적으로 선수단 구성을 마쳤다. 과연 전자랜드가 할로웨이와 쇼터를 통해 기대하는 효과는 무엇일까.

우선 할로웨이의 경우, 지난 시즌 그가 팀에 가져다준 상승 효과들을 무시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와 전자랜드는 ‘환상의 케미’를 자랑했다. 할로웨이는 전자랜드에 부족했던 부분을 완벽하게 채웠다. 골밑 장악은 물론, 피딩 능력과 함께 넓은 슈팅 레인지까지 선보이며 맹활약했다.

돌파를 시도하고 있는 섀넌 쇼터

심지어 인성도 훌륭해 어린 선수들을 이끌며 ‘리더’ 역할까지 해냈다. 박찬희는 할로웨이를 두고 ‘지금까지 본 외국인 선수 중 TOP3 안에 드는 성격을 지닌 선수’라고 표현했다. 그만큼 선수단과 코칭 스태프의 신뢰가 두터웠다.

‘신장’이라는 수치적 측면으로 봤을 땐 할로웨이가 불리한 건 사실이다. 그러나 할로웨이는 자신보다 큰 라건아와 제임스 메이스 등을 상대로도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신장 열세를 커버할 수 있는 수비 노하우와 공격 기술을 갖추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쇼터의 선택은 다소 모험적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국내 해결사가 뚜렷하지 않은 전자랜드의 상황을 고려했을 때 납득이 가는 부분도 있다.

지난 시즌 전자랜드의 주득점원은 기디 팟츠였다. 팟츠는 폭발적인 3점슛 능력으로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팟츠는 어린 나이의 선수로 다소 기복이 있었다.또한 외곽슛 외에는 공격 기술이 부족해 슛이 터지지 않는 날엔 어려움을 겪었다.

팟츠가 부진할 때 전자랜드의 공격은 뻑뻑했다. 정효근, 강상재, 김낙현 등 젊은 선수들이 성장세를 보인 것은 맞지만, ‘해결사’ 역할을 맡을 정도로 올라왔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이런 상황에서 다양한 공격 기술과 득점력을 갖춘 쇼터의 존재는 큰 힘이 될 수 있다. 또한 다른 팀들이 장신+장신 조합이라고 가정했을 때, 상대적으로 빠른 속도를 통해 트랜지션 상황에서 이점을 가질 수도 있다.

물론, 두 선수 선발에 따른 취약점도 존재한다. 할로웨이는 기술과 노하우가 있지만, 이것이 과연 2m 이상 선수들에게도 통할지는 지켜봐야 한다. 쇼터는 공격에서 강점을 가질 수 있지만, 수비적인 측면에서 국내 선수들에게 가중되는 부담이 크다.

전자랜드도 이런 장단점을 분명 파악했을 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자랜드가 두 선수 선발을 통해 바라는 게 있다면, 바로 ‘국내 선수들의 성장’일 것이다.

할로웨이의 피딩 능력은 김낙현, 차바위, 전현우 등 외곽슛을 갖춘 선수들의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한, 쇼터가 출전할 땐 강상재, 이대헌, 박봉진 등이 골밑을 맡음으로써 장신 선수를 상대로 대처하는 요령을 키울 수 있다. 완벽하진 않겠지만, 이런 플랜을 실행한다는 것은 그만큼 국내 선수들의 잠재력을 믿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이제 선수단 구성은 끝났다. 시즌을 잘 준비하는 일만 남았다. 과연 전자랜드가 다음 시즌 할로웨이와 쇼터를 통해 기대하는 효과를 끌어낼 수 있을까.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