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KXO 3X3] ‘첫 출전에 우승’ 한울건설&쿠앤HOOPS 이재협 “방성윤과 같이 뛰어 영광”

[바스켓코리아 = 홍천/김영훈 기자] 이재협이 리그 첫 출전에 우승까지 차지했다. 

한울건설&쿠앤HOOPS가 30일 홍천 비발디파크 특설코트에서 열린 ‘2019 KXO리그 3라운드 겸 KXO 3x3 홍천투어’ 리그부에서 하늘내린인제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재협은 이번 대회 한울건설&쿠앤HOOPS의 멤버로 합류했다. 그는 팀에 부족한 높은 신장을 활용해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공격에서 마무리가 아쉬운 모습도 있었지만 그의 존재는 팀에 확실한 플러스 요인이었다. 이재협의 합류 덕분에 한울건설&쿠앤HOOPS는 하늘내린인제를 꺾으며 3라운드 우승을 차지했다. 

시상식 후 만난 이재협은 “처음으로 3x3리그 나왔다. 어렸을 때 보기만 했던 방성윤 형님이랑 같이 뛰어서 많이 배웠다. 앞으로도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며 대회 마친 소감을 전했다. 

한울건설&쿠앤HOOPS는 이날 15-20으로 뒤졌었다. 21점이면 끝나는 경기이기에 사실상 패배가 결정된 셈. 그러나 6점을 연속으로 몰아치면서 역전에 성공했고, 짜릿한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재협은 “상대가 20점을 넣었을 때 ‘안 되겠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그래도 난 밖에서 보고 있으니 형들을 믿었다. 형들이 결국 역전까지 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이재협은 안양고를 거쳐 중앙대까지 농구 선수를 해왔다. 고등학교 때는 모교의 3관왕을 이끈 멤버. 그러나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다가 지난 KXO 2라운드 때 오픈부로 나섰고, 이번에는 리그에 나섰다.   

그는 “최근까지 농구를 하지 않았다. 어떻게 하다가 김상훈 형님의 연락을 받고 이번 대회 참가를 결정했다. 세종에서 다른 형들이랑 농구 교실을 하고 있다. 농구를 하면서 세종시의 농구를 많이 알릴 겸 나왔다”며 참가 이유를 설명했다. 

직접 체험해본 3x3는 어떨까. 그는 “실내에서 하다가 야외 농구하니 어색했다. 아직도 적응이 안 된다. 체력적으로 조금 힘들기도 하다. 체격이 왜소해서 그런 것도 있다. 힘이 좋은 선수들이 많으니 몸을 더 키우도록 노력하겠다”며 단점 보완을 약속했다.  

이재협은 끝으로 “형들이랑 계속 연습해서 꾸준히 나오도록 하겠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한 뒤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 김영훈 기자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