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뉴올리언스, 데이비스 트레이드 조건 제시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뉴올리언스 펠리컨스가 앤써니 데이비스(포워드-센터, 208cm, 114.8kg) 트레이드에 착수했다.

『ESPN.com』의 애드리언 워즈내로우스키 기자에 따르면, 뉴올리언스가 데이비스 트레이드에 대한 구체적인 조건을 알렸다고 전했다. 뉴올리언스는 현재 다자간 거래를 선호하고 있으며, 올스타급 전력감, 올스타급 유망주, 두 장의 1라운드 티켓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팀들이 관심을 보이는 가운데 현재 LA 레이커스가 가장 앞서 있다. 데이비스가 레이커스나 뉴욕 닉스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길 바라고 있는데다 레이커스가 제시할 수 있는 카드가 가장 많기 때문이다. 다만 레이커스에서는 당장 올스타가 될 만한 선수가 없는 만큼 뉴올리언스가 제 3의 팀과 트레이드를 통해 전력감을 품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데이비스 트레이드를 노리는 팀들은 레이커스 외에도 LA 클리퍼스, 뉴욕 닉스, 브루클린 네츠, 보스턴 셀틱스까지 다수의 팀들이 지켜보고 있다. 레이커스에는 르브론 제임스가 포진하고 있으며, 클리퍼스는 이번에 카와이 레너드(토론토) 영입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뉴욕은 케빈 듀랜트(골든스테이트)를 노리면서 트레이드로 데이비스를 품을 계획이나 쉽지 않다.

브루클린과 보스턴은 카이리 어빙 붙잡으면서 데이비스까지 넘보겠다는 심산이다. 보스턴은 어빙과의 재계약에 상관없이 데이비스 트레이드를 시도할 의사가 있다. 어빙의 이적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지만, 보스턴은 다수의 유망주를 보유하고 있어 뉴올리언스의 구미를 당기게 할 만하다. 다만 보스턴은 데이비스의 선호 행선지에서 배제되어 있다.

뉴올리언스의 데이비드 그리핀 사장은 가급적 드래프트 전에 트레이드를 완료해 확보한 지명권을 통해 신인선수를 선발하길 바라고 있다. 현지 일각에서는 빠르면 이번 주중에 데이비스 트레이드과 완료될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을 정도. 그만큼 현재 데이비스 쟁탈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데이비스는 현역 최고 빅맨이다. 트레이드 이후 해당 팀들은 순식간에 전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 이미 뉴올리언스에서 드마커스 커즌스(골든스테이트)와도 엄청난 호흡을 자랑한 바 있는 그는 트레이드될 경우 올스타 포워드와 한솥밥을 먹게 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높다. 이들과 원투펀치를 구성한다면, 충분히 해당 팀이 우승후보로 분류되기 충분하다.

관건은 어느 팀과 어떤 조건에 트레이드가 성사될지 여부다. 그리핀 사장의 바람처럼 드래프트에 앞서 트레이드가 이뤄진다면 뉴올리언스 입장에서도 최선의 결과를 만들 수 있다. 물론 데이비스가 팀을 떠나는 것만으로도 큰 손해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면 빨리 트레이드를 통해 팀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 이제 뉴올리언스의 선택에 모든 것이 달려 있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