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U리그] ‘2위 도약’ 수원대 권은정 감독 “수비 잘해준 임혜빈 고마워”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기자] 수원대가 용인대를 꺾고 2위로 도약했다. 

수원대는 31일(금) 용인대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 KUSF 대학리그 여대부 경기에서 김효진 3점포와 주전 고른 활약에 힘입어 김해지가 더블더블로 분전한 용인대를 접전 끝에 61-56으로 이겼다.

수원대는 전반에 용인대에게 끌려갔다. 다행히 전반 막판 리드를 가져간 채 전반을 마쳤고, 후반부터 주도권을 잡아갔다. 수비와 슛 컨디션이 살아난 수원대는 끝까지 리드를 지키면서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경기 후 권은정 감독은 “공격도 공격이지만 궂은일을 해주려고 한 점이 잘 되었다. 특히 (임)혜빈이가 잘해줬다. 공격을 해줘야 하는 선수들도 제 역할을 했다. 벤치에 있던 선수들도 들어와서 수비를 해준 것이 승리 요인이다.”며 경기 총평을 전했다. 

권 감독이 임혜빈(173cm, 포워드)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하지만 이날 공격에서는 슛12개를 시도해 2개만 넣는 부진에 빠졌다. 쉽게 넣을 수 있는 슛도 여러 차례 놓쳤다. 권 감독은 2번 정도 박민주를 대신 투입하려 했으나 고민 끝에 임혜빈을 빼지 않았다. 

권 감독은 “기용할 때부터 생각하고 있었던 점이다. 하지만 자신이 그 점을 만회하기 위해 수비와 궂은일을 너무 열심히 했다. 상대에 신장이 좋은 센터가 있어서 쉽게 빼기도 힘들었는데 역할을 잘 수행했다. 잠시 뺄까 고민했는데 그래도 믿고 기용했다.”며 임혜빈의 수비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수원대는 이날 다양한 수비를 선보였다. 맨투맨부터, 풀코트 프레스 지역방어, 3-2 지역방어 등을 들고 나왔다. 권 감독은 “용인대가 포인트가드 포지션이 약점이라 지역방어를 많이 준비했다. 전반에는 3점슛을 많이 맞을 거 같아서 대인방어를 했다. 후반에는 지역방어뿐만 아니라 상대 센터가 체력이 떨어진 덕분에 대인방어도 효과를 본 거 같다.”고 말했다.  

수원대는 이날 4쿼터 중반까지 주전 선수들을 그대로 기용했다. 벤치에 있는 선수가 2명이 있었지만 선수교체는 없어었다. 평소의 권 감독 경기 운영 방식과는 매우 달랐다. 

권 감독은 “선수마다 각자의 위치에서 해주는 역할이 있어서 쉽게 빼기 힘들었다. 벤치에 있던 선수들이 큰 경기에 갑자기 나가면 실수를 할까봐 기용하지 못했다. 체력 안배를 생각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그래서 점수가 약간 벌어졌을 때 수비를 위해 2명을 넣었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수원대는 이날 승리로 광주대와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개막 2연패 이후 3연승을 달리면서 얻은 결과였다. 

끝으로 권은정 감독은 앞으로의 각오를 묻자 “연습했던 것과 주문하는 것이 경기에서 얼마나 나오냐가 중요하다.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올라간 뒤 제대로 승부를 보겠다.”고 말한 뒤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 대학농구연맹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DB 오누아쿠,
[BK포토] KT 허훈,
[BK포토] DB 윤호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