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이제는 ‘DB맨’이 된 김종규 “DB 우승의 중심에 내가 있었으면”(일문일답)

[바스켓코리아 = 신사/김준희 기자] 이제는 DB 유니폼을 입게 된 김종규가 입단 소감을 밝혔다.

김종규는 24일 KBL 센터에서 원주 DB 김현호 사무국장과 함께 자유계약선수(FA) 계약 체결식에 참석했다. 계약 기간은 5년, 보수 총액은 12억 7,900만원(연봉 10억 2,320만원 인센티브 2억 5,580만원)이다.

김종규는 계약서에 사인한 뒤, 김현호 사무국장이 준비한 유니폼을 입고 기념 촬영을 진행했다. 이후 취재진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김종규는 “이제 정말 DB 선수가 됐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 같다”며 “명문 구단으로서 DB의 업적을 이어가고 싶고, 그 중심에 내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김종규와 일문일답.

Q. 계약서에 사인한 소감은?
기분 좋다. 이제는 정말 DB 선수가 됐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

Q. 이적이 확정된 뒤 어떤 말을 가장 많이 들었나?
축하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고, 고생했다는 말도 많이 들은 것 같다.

Q. 그동안 마음 고생이 많았을 것 같은데.
굉장히 홀가분하다. 사실 긴장을 많이 하고 있었는데, 영입의향서 발표된 날 (이적이 확정되면서) 홀가분했다.

Q. DB가 우승 경험이 많은 구단인데, 느낌이 어떤지.
새롭게 느껴지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내가 갔을 때도 그동안 해왔던 명문 구단의 업적을 잘 이어나갔으면 좋겠다.

Q. 금액에 대한 부담은 없나?
부담이 안 된다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그것보다 자신감과 자부심을 갖고 시작을 한다면 플레이를 하는 데 있어서 더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 같다. 가치를 인정해주신 DB 구단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Q. 금액에 맞는 플레이를 하려면 어느 정도 해야 한다고 생각하나.
사실 어떤 플레이를 해도 금액이 많다. 나도 알고 있다. 솔직히 영입의향서가 들어올지, 안 들어올지도 확신이 안 섰다. 굳이 기록으로 따지자면 평균 35득점 18리바운드 5블록슛 정도는 하고, 우승까지 해야 12억 7,900만원에 맞는 역할이 되지 않을까. 하지만 다들 아시다시피 그 정도는 당연히 안되고, 그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열심히 해서 팀에 잘 녹아들고 싶다. 개인적인 기록도 중요하겠지만, DB가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Q. DB 선수들로부터 연락은 받았나?
(허)웅이, (윤)호영이 형에게 연락이 왔다. (윤)호영이 형은 ‘한 팀에서 잘 지내보자’고 하셨고, (허)웅이는 까불길래 욕을 했다(웃음). 전부터 (허)웅이가 같이 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많이 했는데 발표되자마자 ‘너무 좋다’면서 바로 연락이 오더라. 그래서 ‘형도 너랑 함께 하게 되서 너무 좋다’고 얘기했다. 마지막에 ‘그래도 12억은 너무 많은 거 아니냐’고 까불더라(웃음).

Q. 원주도 팬들의 열기가 대단한 곳인데, LG에 있을 때 바라본 원주의 열기는 어땠는지.
창원도 열기가 대단한 곳인데, 상대방 입장에서 원주 원정 경기를 해보면 정말 열기가 대단하다. 원주 팬분들도 열정적이고 농구에 대한 사랑이 크다 보니까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창원과 마찬가지로) 원주에서도 뜨거운 열기를 받으면서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

Q. 그동안 DB가 준우승 경험이 많았다. 본인의 합류로 우승을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을 것 같 같은.
DB에서 어느 누구도 저한테 부담을 준 사람이 없었다. 내가 더 좋은 선수가 돼서 잘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계신 것 같다. 성적이나 기록 같은 부분에 있어서 부담을 주신 분이 한 분도 없었다. DB가 그간 쌓아온 업적이 정말 대단한 업적이다. 충분히 더 이어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하고, 그 중심에 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Q. DB가 우승 후보라는 얘기가 나오는데, 그에 대한 부담은?
처음에는 이게 뭐지? 라는 생각으로 기사를 접했다. 근데 생각을 해보니까 우승 못할 멤버가 아니더라. 처음에는 뻑뻑하기도 하고, 잘 맞지 않는 부분도 있겠지만 점차 잘 녹아든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Q. 윤호영과 호흡은?
그동안 (윤)호영이 형이 3번인데 4번으로 많이 뛰었다. (윤)호영이 형이 3번 포지션에서 여러 가지 장점을 가지고 있는 형인데, 4번을 하다 보니까 힘드셨을 것 같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내가 (윤)호영이 형의 부담을 덜어주고, 나도 공격적인 부분에서 (윤)호영이 형의 도움을 받는다면 괜찮을 것 같다. 기대가 된다.

Q. 두경민과 호흡은?
(두)경민이가 대학교 때보다 훨씬 좋은 선수가 됐다. 그렇기 때문에 경민이가 온다면 더 좋은 시너지 효과가 날 것 같다. 빨리 왔으면 좋겠다.

Q. 이상범 감독 밑에서 뛰는 건 어떤 느낌인지.
감독님에 대해서는 좋으신 분이고, 같이 한번 꼭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게 이뤄진 것 같아서 좋다. 나를 믿고 영입해주신만큼, 감독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할 수 있도록 선수로서 노력을 많이 해야 할 것 같다.

Q. DB에 같이 뛰어본 선수들이 많다(두경민-경희대, 윤호영-고교 선후배, 허웅-대표팀).
사실 KBL에서 뛰면 상대 장단점에 대해서는 다 알고 있다. 그래도 같이 뛰는 건 느낌이 다른데, 말씀하신 것처럼 때문에 같이 뛰어본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호흡 맞추기에는) 더 좋을 거라고 생각한다.

Q. 김주성 코치가 합류하게 됐다.
아직 코치님이 아니기 때문에 형이라고 하겠다. (김)주성이 형이 나랑 띠동갑이다. 근데 그때도 코치님의 이미지가 더 강했던 것 같다. 이렇게 만나는 게 더 이질감이 없기는 하다. 사실 (김)주성이 형도 나이가 들고, 나도 나이가 들면서 형이라고 불러도 되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웃음). 어쨌든 이렇게 (주성이 형을) 만날 수 있어서 나한테는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Q. ‘김주성의 후계자’로 활약해주기를 바라는 팬들이 많다.
(김)주성이 형이 많은 조언을 해주실 거라고 생각한다. 그 부분에 있어서 배우는 자세로 받아들인다면 (김)주성이 형까지는 못 가더라도, (김)주성이 형으로부터 ‘종규가 많이 좋아졌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DB 팬들에게 한 마디.
원주에서 만나게 돼서 너무 반갑고 설렌다. 기대가 많이 된다. 많은 원주 팬분들께서 기다려 주신만큼 응원해 주신다면 선수로서 더 좋은 모습과 잘하는 모습, 성실한 모습 보여드려서 ‘정말 잘 왔다. 안 왔으면 어쩔 뻔했냐’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