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이승준 굳게 버틴 에너스킨, 김훈-곽희훈 분전한 DSB 꺾다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기자] 이승준이 굳게 버틴 에너스킨이 DSB를 꺾었다. 

이승준, 김동우, 박진수, 장동영으로 구성된 에너스킨은 지난 11일(토) 광주종합터미널 유스퀘어 광장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LiiV) 2019 KBA 3x3 코리아투어 2차 광주대회’ 코리아리그 조별 예선 첫 경기에서 DSB에 21-17로 승리했다.

에너스킨은 경기 초반 이승준을 앞세워 분위기를 가져갔다. 이승준은 페인트 존에서 우월한 높이를 통해 차곡차곡 득점을 쌓았다. 그의 존재감 덕분에 팀 동료들도 수월하게 공격을 시도했고, 점수로 연결시켰다. 

에너스킨은 시간이 지나자 체력이 떨어지면서 수비가 느슨해졌다. 이 틈을 놓치지 않고 DSB는 추격을 펼쳤다. 김훈과 곽희훈의 쌍포가 불을 뿜었다. 

그러나 에너스킨은 확률 높은 공격으로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결국 이승준의 득점으로 10분이 되기 전에 21점에 먼저 도달하면서 승리를 챙겼다.  

사진 = 신혜지 기자, 영상 = 우창우 기자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