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3x3학생농구] 'PO 맹활약' 상암고 황태호 "좋아하는 선수는 이대성"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아람 기자] 팀 킹기훈의 스코어러 황태호(171cm)가 아쉬움을 뒤로한 채 다음을 기약했다.

팀 킹기훈은 18일 고양 스타필드에서 열린 '12 Twelve KOREA 3X3 학생농구리그' 팀 철이형과의 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1-12로 석패했다.

한국 3대3 농구연맹이 주관하고 아프리카TV와 딜라이브 디지털 OTT방송이 공동 주최하는 이 대회는 딜라이브 권역에 거주하는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3대3 농구 대회이다.

팀당 4명씩 총 6개 팀(팀 영민, 홍구, 철이형, 오나, 킹기훈, 춤추는곰돌 등)이 참가했으며, 아프리카TV BJ들도 구단주로 참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4월, 4라운드에 걸친 예선 리그가 진행됐다. 이날은 6강, 4강 토너먼트와 결승경기가 펼쳐졌다.

킹기훈은 예선에서 5위를 차지하며 4강 직행에 실패했지만, 플레이오프에서는 파죽지세로 결승까지 내달렸다.

상암고 3학년 황태호는 이날 플레이오프에서 맹활약하며 팀을 결승에 올려놓았다.

황태호는 팀 오나와의 6강 토너먼트에서 경기 종료 직전 2점슛을 꽂으며 8-8,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후 이종현의 자유투 득점으로 킹기훈은 1점 차 신승을 거뒀다.

그의 외곽슛은 팀이 4강에 진출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었다.

이어진 4강 토너먼트에서 황태호는 점퍼 등으로 착실히 득점을 쌓았다. 결과로 예선을 1위로 통과한 팀 영민을 9-4로 격파했다.

마지막 결승에서 그의 활약은 단연 돋보였다. 팀이 기록한 11점을 혼자 쓸어 담았다.

코트 곳곳을 누비고 다닌 황태호는 스틸과 리바운드로 공격권을 되찾는데 일등공신이 되었다. 타이트한 수비와 상대 파울을 유도하는 플레이도 인상적이었다.

경기를 마친 황태호는 "마음 먹고 왔는데 여기까지 올라올 수 있어서 좋았다"는 경기 소감과 함께 "저번 예선리그가 끝나고 오늘 경기 전까지 팀원들과 맞춰볼 시간이 없었다. 2번 밖에 연습하지 못했다. 마지막에 점수를 많이 내지 못한 이유인 것 같다"는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의 말처럼 킹기훈은 패스미스 등 손발이 맞지 않는 장면을 여러 차례 연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6강 토너먼트부터 결승까지 3경기를 내리 소화한 킹기훈. 체력적으로 힘들지는 않았을까. 황태호는 "중간에 쉬는 시간이 있어서 괜찮았다"는 몸 상태를 전했다.

황태호에게 이날 가장 인상 깊었던 경기에 관해 물었다. 그는 주저 없이 "첫 경기(오나와의 6강)"를 꼽으며 "막판에 한 명을 넘기고 내가 2점슛을 넣어서 동점이 됐다. 그게 제일 기억에 남는다"고 답했다.

중학교 2학년부터 학교 동아리에서 농구를 접했다는 황태호. 그는 "농구를 하는 것도 좋아하고, 보는 것도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NBA와 KBL 모두 좋아한다. KBL에서는 이대성 선수를 좋아한다. 빠른 돌파와 3점슛이 멋있다. 다재다능한 플레이를 선보인다"면서 "보고 따라하기도 하고, 배우고 싶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황태호는 응원을 위해 대회장을 방문한 학교 농구 동아리 담당 선생님에 대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중간에 선생님께서 '이 상황에서는 이렇게 하면 좀 더 좋은 플레이를 할 것이다'라고 조언해 주셨다"고 돌아봤다.

마지막으로 그는 "농구는 성인이 되어서도 계속할 계획이다. 오늘 너무 아쉽게 패배했다. 앞으로는 메이드 능력을 좀 더 높여서 팀이 승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드러내며 경기장을 떠났다.

사진 = 김아람 기자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