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BNK 골밑 기대주’ 진안 “플레이오프 진출이 목표”

[바스켓코리아 = 부산/이재승 기자]  부산 BNK가 다가오는 2019-2020 시즌 준비에 여념이 없다.

BNK는 현재 부산에서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금정체육관 보조경기장에서 선수단이 훈련에 돌입한 지 오래. 어린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어 다음 시즌에 어떤 모습을 보일지도 관심이다. 여러 선수들이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가운데 BNK 골밑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아야 하는 진안을 만났다.

현재 몸 상태를 묻자 “지금 괜찮다. 수비 위주로 훈련하고 있다”면서 “몸싸움을 익히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운을 떼며 “수비가 약해서 집중하고 있다”면서 수비 중심으로 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전 훈련 후 다소 힘든 기색이 역력했지만, 여전히 밝은 모습을 보였다.

지난 시즌을 치른 소감에 대해서도 물었다. 우선 좋았던 부분을 묻자 “자신감이 좀 더 생겼다”고 입을 열며 “속공 상황에서 잘 풀어 나가는 게 컸다”고 말했다. 반대로 아쉬운 점에 대해서는 “반칙이 많았다”면서 반칙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부분을 꺼내들었다. 진안은 시즌 내내 파울트러블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보니 출전시간이 다소 들쑥날쑥했다.

이날 진안의 인터뷰를 도와준 김선희는 진안을 두고 “징그럽다”며 웃었다. 워낙에 친한 사이인 만큼 짓궂은 농담을 자연스레 주고받았다. 진안도 김선희를 두고 “선희가 없으면 할 수 없는 것이 많다”면서 언제나 든든한 친구이자 확실한 동료라고 치켜세웠다. 김선희와 진안은 고교시절을 함께 했으며, 예전에 캠프 때 인연이 되어 더 친해졌다.

팀 분위기에 대해서는 “구단 지원이 좋다. 처음 느꼈다”면서 새로운 팀에 대한 만족감을 숨기지 않았다. 아무래도 이전에는 모기업의 재정 상태와 직접 결부되면서 안정적인 지원이 이뤄지지 못했다. 하지만 BNK가 구단을 인수하면서 대대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고, 진안을 비롯한 많은 선수들이 프로팀다운 아낌없는 지원 속에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발전하고 싶은 것을 두고는 “수비할 때 반칙이 적어야 한다”면서 여전히 반칙 관리를 으뜸으로 꼽았다. 개인 목표도 당연히 반칙 관리였다. 또한 “골밑에서 공격을 잘 하고 싶다. 양지희 코치님께 많이 배우고 있다”면서 “시즌 때 써먹고 보고 싶다”며 공격에서 발전된 모습을 보이는 것 또한 빼놓지 않았다.

시즌 목표를 묻자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프로 진출 이후 한 번도 못 나가봤다”면서 플레이오프에서 뛰고 싶은 열망을 드러냈다. 진안은 지난 시즌 33경기에 나서 경기당 8.6점 4.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프로 진출 이후 조금씩 발전하고 있는 만큼, 이번 시즌에는 팀에서 좀 더 주도적인 역할을 해줘야 한다.

끝으로 존경하는 선수를 묻자 이승현(오리온)을 꼽았다. 진안은 “내외곽을 다 소화할 수 있는데다 외국선수를 수비하고 있다”면서 이유를 밝혔다.

사진_ 김우석 기자

이재승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