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BNK 썸 여자농구단 창단 첫 트레이드 실시, 한채진 신한은행으로… 신인 지명권과 교환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이 창단 첫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15일 사인을 마친 ‘백장미’ 한채진을 인천 신한은행으로 보내고 신인 지명권을 교환하는 조건이다.

이로서 BNK 썸 여자농구단은 완전한 리빌딩으로서 체제를 구축하게 되었다. 30대 이상 선수는 정선화 한 명뿐이다.

고참급인 노현지와 구슬은 아직 30대가 채 되지 않았다. 정선화는 무릎 상태가 완전치 않다. 현재로는 시즌 전 경기 출장이 불투명할 정도다. 노현지와 구슬이 중심으로 활약을 해줘야 한다.

BNK 첫 사령탑에 오른 유영주 감독은 “아직 재활 중이다. 몸 상태가 올라올 만 하면 무릎에 통증이 발생한다. 시즌 때까지 계속 재활과 운동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상호 신임 사무국장은 “(한)채진이가 처음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던 신한은행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신생 구단 첫 트레이드는 탄생되었다. 

사진 제공 = W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