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19코리아투어] 두 번의 아픔 잊고 돌아온 김남건 “한 번이라도 이기고 싶다”

[바스켓코리아 = 광주/김영훈 기자] 김남건이 1년 만에 3x3 무대에 나타났다. 

충북농구협회는 11일(토) 광주종합터미널 유스퀘어 광장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LiiV) 2019 KBA 3x3 코리아투어 ’2차 광주대회‘ 코리아리그 조별 예선 경기에서 아쉽게 3패를 하고 말았다. 

충북농구협회는 나쁘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그러나 교체선수가 없는 것이 아쉬웠다. 3x3는 인원이 적기에 교체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다. 충북농구협회는 3명으로 뛰면서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체력 문제가 노출되었고,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경기 후 김남건은 “1년 만에 3x3을 오니 체력적으로 힘들다. 한 명이 사정이 생겨서 3명이서 나왔다. 교체선수가 있고 없고가 큰 거 같다. 수비 부담과 체력 부담이 커서 졌다.”며 첫 날 대회를 치른 소감을 전했다.  

김남건은 성균관대 시절 슈팅 능력이 뛰어난 공격형 가드로 주목을 모았다. 특히 4학년 때 좋은 모습을 보인 덕분에 프로에서 2,3라운드에 지명될 거라는 예측이 많았다. 그러나 2017 KBL 신인드래프트에서 김남건의 이름은 불리지 않았다. 2018년에도 재수를 선택했지만 다시 한 번 프로 구단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김남건은 “드래프트 나간 뒤 농구는 취미로만 했다. 지난해에 3x3 대회를 나가고 잠시 쉬었다. 조금 있으면 군대를 가려 한다.”며 최근 근황을 설명했다. 

2번의 실패를 맛봤지만 김남건의 손에는 여전히 농구공이 들려있었다. 그는 “처음에는 충격이 컸는데 두 번째는 여기서 그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는 거의 백수였는데 친구들이 불러서 대회 이틀 전에 참가를 결정했다. 즉흥적인 결정이었다.”며 웃음을 지었다.  

3x3은 기본적으로 슈팅이 받쳐줘야 한다. 외곽슛이 내곽에 비해 2배 높은 점수이기 때문. 대학 때부터 좋은 평가를 받던 김남건의 슛 능력은 이날도 팀에 큰 도움이 됐다. 

김남건은 “확실히 슛을 던질 줄 아는 것이 도움이 된다. 공이 달라 느낌이 이상하긴 했는데 이제는 적응됐다.”고 말했다.  

김남건은 슛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수비가 아쉬웠다. 크지 않은 신장 탓에 수비에서 많은 허점을 보였다. 그는 “3x3는 미스매치가 많이 난다. 5대5는 가드가 중요한데, 3x3는 가드가 큰 의미가 없다. 키가 크고 농구를 좀 할 줄 아는 선수들만 만나면 힘들다.”며 수비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끝으로 김남건은 “한 번만 이기고 집에 가고 싶다. 항상 친구들에게 다른 거 필요 없고 1승만 하자고 말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 된다.”며 1승을 목표로 밝힌 뒤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 김영훈 기자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