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U리그] ‘에이스의 든든한 조력자’ 단국대 윤성준 “한두 개씩 들어가다 보니 자신감 생겨”

[바스켓코리아 = 용인/김준희 기자] “슛 연습도 열심히 했고, 감독님이나 코치님께서 자신 있게 던지라고 하셔서 그렇게 하려고 노력했다. 한두 개씩 들어가다 보니 자신감이 생겼던 것 같다.”

단국대학교는 10일 명지대학교 자연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19 KUSF 대학농구 U-리그 명지대학교와 맞대결에서 92-80으로 승리했다.

전력이나 팀 색깔이 비슷한 양 팀 답게 3쿼터까지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단국대는 윤원상(182cm, G)과 윤성준(183cm, G)이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공격을 이끌었고, 명지대 또한 이도헌(187cm, G)의 전방위 활약과 이동희(193cm, F/C), 송기찬(188cm, F)의 분전으로 박빙 흐름을 유지했다. 3쿼터까지 스코어는 66-66 동점이었다.

4쿼터가 되자 단국대는 ‘에이스’ 윤원상이 나섰다. 12점을 집중시키는 폭발력을 발휘, 명지대의 추격을 뿌리치고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이 선수의 득점이 뒷받침되지 않았다면 윤원상의 고군분투도 빛을 잃었을 것이다. 풀타임을 소화하며 3점슛 4개 포함 22점 8리바운드 3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한 윤성준이다.

윤성준은 이날 높은 3점슛 성공률(57%, 4/7)을 기록하며 명지대의 외곽 수비를 괴롭게 했다. 슛을 막기 위해 수비수가 붙으면, 드라이브인을 시도해 수비를 제꼈다. 리바운드도 8개를 걷어내는 등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경기 후 윤성준은 “오늘 경기 끝나면 2주 동안 경기가 없기 때문에 기분 좋게 이기고 싶었는데, 생각했던 것만큼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다. 연습한 모습이 나오지 않아서 이기긴 했지만 찝찝한 마음이 있다”며 승리의 기쁨보단 아쉬운 마음을 털어놓았다.

3쿼터까지 어려운 경기를 펼친 이유에 대해서는 “3쿼터에 지역 방어를 섰는데, 사이드에서 찬스를 많이 내줬다. 3점슛 등 사이드에서 득점을 많이 내줘서 그 부분이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성준은 4쿼터에 더 집중력을 발휘했다고 전했다. 그는 “승부처이기 때문에, 플레이 하나하나에 더 집중하고 열심히 했다. 어떻게든 이겨야 하기 때문에 악착같이 뛰었다”면서 특유의 투지 있는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경기 전 단국대 석승호 감독은 “득점 분포가 고르게 나왔으면 좋겠다. 윤원상에게 집중되어 있는 공격이 다른 선수들에게 분배되어야 한다”며 윤원상을 뒷받침해줄 선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이 바로 윤성준이다. 특히 빠른 타이밍에 던지는 3점슛이 정확하게 림에 꽂히면서 명지대의 수비를 허탈하게 했다.

윤성준은 “슛 연습도 열심히 했고, 감독님이나 코치님께서 자신 있게 던지라고 하셔서 그렇게 하려고 노력했다. 한두 개씩 들어가다 보니 자신감이 생겼던 것 같다”며 이날 높은 3점슛 성공률 비결을 밝혔다.

대학농구는 이날 두 팀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오는 23일까지 약 2주 간 이상백배 한일대학농구대회로 인한 휴식기를 갖는다. 윤성준은 “아직 전반기가 끝난 게 아니기 때문에 더 열심히 연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UBF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