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19연맹회장기] ‘이다현 골밑 장악’ 숭의여중, 연맹회장기 우승 … 시즌 2관왕

[바스켓코리아 = 김천/손동환 기자] 숭의여중이 또 한 번 정상에 올랐다.

숭의여중은 9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연맹회장기 전국남녀중고농구 김천대회 여중부 결승전에서 숙명여중을 78-66으로 격파했다. 지난 3월 춘계연맹전에 이어 2019 시즌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만졌다.

숭의여중은 숙명여중 쪽 엔드 라인부터 볼 핸들러를 압박했다. 그렇지만 숙명여중의 움직임을 봉쇄하지 못했다. 또한, 숭의여중이 준비한 함정수비도 여의치 않았다. 숙명여중이 패스와 볼 없는 움직임으로 숭의여중의 수비 전략에 대응했기 때문.

수비에서 흐름을 찾지 못한 숭의여중은 1쿼터 내내 숙명여중에 끌려다녔다. 이다현(179cm, C)이 페인트 존에서 주포 역할을 했지만, 이민서(165cm, G)와 허유정(170cm, F)에게 레이업 득점을 내줬다.

숭의여중은 1쿼터를 20-20으로 마쳤다. 그러나 수비 전략을 바꾸지 않았다. 공격적인 수비를 계속 펼친 숭의여중은 스틸 후 속공으로 상승세를 탔다.

공격 리바운드 가담에도 집념을 보였다. 공격 리바운드로 공격 기회를 계속 만들었고, 김수인(169cm, G)과 박다원(176cm, F)이 동료의 공격 리바운드를 3점포로 마무리했다. 2쿼터 한때 30-22까지 앞섰다.

허유정과 이민서의 집요한 반격에 추격당하기도 했다. 2쿼터 종료 2분 55초 전 30-30,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타임 아웃으로 흐름을 정비했다. 정채원(166cm, G)이 돌파에 이은 패스로 공격의 시발점이 됐고, 김수인과 정현(175cm, F)이 정채원의 패스를 3점슛으로 연결했다. 다시 힘을 얻은 숭의여중은 전반전을 40-30으로 마쳤다.

‘에이스’ 이다현이 3쿼터에 폭발했다. 이다현은 페인트 존을 지배했다. 양지원(180cm, C)을 상대로 드리블 돌파나 포스트업 플레이에 이은 피벗으로 연속 득점했다. 3쿼터 시작 후 첫 6점을 책임졌다.

자신에게 오는 집중 견제를 영리하게 이용하기도 했다. 협력수비를 당하자, 3점슛 라인 밖에 있는 김수인을 활용했다. 비어있는 김수인에게 볼을 건넸고, 김수인은 이를 3점으로 화답했다.

공격이 풀린 숭의여중은 특유의 프레스로 숙명여중의 턴오버를 유도했다. 숙명여중에 반격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숭의여중은 그렇게 경기력에서 우위를 보였고, 경기 종료 7분 전 64-51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숭의여중은 템포를 조절했다. 성급하게 공격하지 않았다. 패스 후 완벽한 기회를 찾았다. 다만, 집중력은 잃지 않았다. 이다현과 정채원이 양쪽 코너에서 버저비터 점퍼를 성공하며, 숭의여중은 경기 종료 3분 20초 전 73-60으로 승기를 잡았다.

승기를 잡은 숭의여중은 수비와 박스 아웃 집중력을 그대로 유지했다. 그리고 공격 시간을 최대로 소모했다. 이다현이 경기 종료 1분 18초 전 코너 점퍼를 꽂았고, 이는 승부를 판단하는 득점이 됐다. 남은 시간을 잘 지킨 숭의여중은 2019 연맹회장기 여중부 최강자가 됐다.

# 여중부 결승전
숭의여중 78(20-20, 20-10, 22-18, 16-18)66 숙명여중
[숭의여중]
이다현 : 38분, 32점 16리바운드 4어시스트
김수인 : 39분, 17점 4리바운드 4블록슛 2어시스트 2스틸
정채원 : 40분 12점 12리바운드 6어시스트 6스틸
[숙명여중]
이민서 : 40분, 20점 9리바운드 9어시스트 2스틸
허유정 : 40분, 15점 11리바운드 2스틸
김서연 : 40분, 14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 3스틸

사진 = 김우석 기자

손동환  kahn05@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동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