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오리온, 어린이날 맞아 일산백병원 환아 찾아 위문

김준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3 17:59:12
  • -
  • +
  • 인쇄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오리온이 어린이날을 맞아 뜻깊은 시간을 만들었다.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단장 박성규)가 어린이날을 맞아 연고지인 고양시에 위치한 일산백병원을 찾아 환아를 위문했다. 오리온은 병마와 싸우고 있는 환아의 빠른 쾌유를 위해 매해 어린이날 위문을 진행해 왔다.

이날 김진유, 임종일, 성건주 등 오리온 선수들은 일산백병원 소아과 및 외래 병동에서 치료중인 환아를 직접 만나 오리온 과자 선물세트를 전달하고, 함께 기념촬영 등을 하며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오리온은 일산백병원과 함께 연고 지역 내 가정형편이 어려운 난치병 환우를 위한 후원도 지속해 오고 있다. 2014-2015시즌 뇌출혈과 편마비 증상을 앓고 있는 어린이 등 총 3명에게 정티켓 판매수익금 전액인 2천여만 원을 지원한 것을 시작으로, 영양실조로 신체 발달이 늦은 새터민 어린이, 정신 발육 지연, 외사시, 양안 해리성 사시 등을 앓고 있는 환아들의 치료비로 지난 5시즌 간 총 7천 9백 5십만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환아 치료지원을 비롯해 초·중·고교 농구 골대 및 용품 기증 등 연고 지역 내 유·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며 “오리온 ‘정(情)나눔 문화’를 실천하는 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 =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농구단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